> 글로벌 > 특파원

러 “중국과 첫 장거리 초계 훈련‥영공 침범한 적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23: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23: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러시아 국방부는 23일 자국 군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하고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처음으로 중국 공군과 장거리 연합 초계비행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과의 이번 연합 훈련이 2019년 군사협력 계획에 따라 이뤄졌으며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23일 독도 영공을 침범했던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가 주변 상공을 비행하고 있는 모습. 일본 방위성은 이날 자위대 소속 공군기가 쵤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러시아는 “이번 훈련에 2대의 러시아 공군 Tu-95MS 폭격기와 2대의 중국 공군 H-6K 폭격기가 일본해(동해)와 동중국해 해역 상공의 계획된 항로를 따라 초계 비행을 했다”면서 “러시아와 중국 공군기가 다른 국가의 영공을 침범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것으로 전해진 A-50 조기경보통제기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한국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를 전후해 중국 공군 H-6 2대와 러시아 공군 TU-95 2대,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 등 5대의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했으며 이중 A-50 1대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에 걸쳐 침범해 우리 공군이 차단 비행과 경고 사격 등 대응조치에 나섰다.

러시아 공군 TU-95 폭격기가 23일 동중국해 상공에서 비행하고 있다. 일본 방위성은 이날 일본 자위대 소속 공군기가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