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광주세계수영] 여자 계영 400m, 대회 첫 한국신... 결승행은 무산

2조 9개팀 중 8위, 전체 15위로 결승행 불발
이근아-정소은-최지원-정유인 순으로 레이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1일 14:4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1일 14: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첫날 한국 신기록이 나왔다.

한국 경영 대표팀은 21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계영 400m 예선 2조에서 이근아(17·경기체고)-정소은(23·서울시수영연맹)-최지원(21·경북도청)-정유인(25·경북도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3분42초58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첫 번째 한국 신기록이 나왔다. [사진=광주세계수영 조직위]

2016년 전국체육대회에서 황서진, 정소은, 정유인,박나리가 작성했던 종전 기록 3분43초73을 약 3년 만에 갈아치웠다. 이번 대회에서 나온 첫 번째 한국 신기록이다.

선수 네명은 2016년 제97회 전국체육대회에서 황서진-정소은-정유인-박나리가 수립한 3분43초73의 종전 한국 기록을 3년여 만에 1.15초 앞당겼다.

계영 400m는 한 팀에서 네 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100m씩 헤엄쳐 기록을 다투는 종목이다.

한국은 대표팀 신기록을 세웠지만 8개 팀이 오르는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한국은 2조 9개팀 중 8위에 머물렀고 전체 15위로 탈락했다.

호주가 3분33초39로 전체 1위를 차지했고 캐나다(3분34초73), 스웨덴(3분36초03), 미국(3분36초13)이 뒤를 이었다. 상위 8개팀은 이날 밤 결승을 치른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