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광주세계수영] '경다슬 대회 2연속골' 여자 수구, 캐나다에 완패

헝가리전서 0대64패·러시아전서 1대30패
20일 오전 10시 30분 남아공의 13위~16위 순위결정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20:4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2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이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도 완패를 당했다.

수구 대표팀은 18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서 캐나다와 맞붙어 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예선 3차전에서 2대22(0-5 0-6 0-6 2-5)로 졌다. 이로써 여자 수구 대표팀은 조별예선을 3전 전패로 마쳤다.

경다슬이 골을 터뜨렸다. [사진=세계 광주수영 조직위]

B조 최하위에 머문 한국 대표팀은 A조서 3연패를 당한 최하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13위~16위 결정전에 나선다.

대표팀은 앞서 14일 헝가리와의 조별예선 1차전에서 0대64(0-16 0-18 0-16 0-14)로 역대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최다 점수차 패했다. 이어 16일 러시아와의 2차전에서도 1대30(0-7 0-9 0-8 1-6)으로 완패한 바 있다. 

이날 경기 첫 골의 주인공은 경다슬이었다. 그는 4쿼터 시작 1분56초만에 캐나다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4쿼터 시작 2분24초에는 이정은(작전여고)이 팀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여자 수구 국가대표는 5월 말에 확정돼 세계선수권대회를 40여일 앞둔 6월2일 훈련에 돌입했다. 여자 수구의 경우 사상 최초의 대표팀이 꾸려졌다.

 이런 대표팀에 캐나다도 버거운 상대였다. 캐나다는 역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적은 없지만, 은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올린 바 있다. 2년 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4위에 올른 바 있다.

비록 경기는 대패했지만 한국은 앞선 경기보다 적은 점수차로 경기를 마무리했고 관중들은 퇴장하는 대표팀에 박수를 보냈다.

한국과 남아공의 순위결정전은 20일 오전 10시30분 펼쳐진다.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이 조별예선 3전 전패를 했다. [사진=세계 광주수영 조직위]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