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내일날씨] 태풍 ‘다나스’ 북상, 전국 비...남부·제주 폭우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19일은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권에 들면서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호우특보가 발효된 남부와 제주 등지에는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케이웨더]

19일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20일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지만 중북부는 새벽에서 아침 사이 소강상태를 보일 때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19~21일)은 전남·경남·제주도 300~400mm(많은 곳 700mm이상), 강원영동(20일부터)·충청·전북·경북 150~250mm(많은 곳 400mm이상), 서울·경기·강원영서 50~100mm (많은 곳 150mm이상) 등이다.

19일 오후 5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태풍경보가,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서부 먼 바다, 서해남부 남쪽 먼 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같은 시각을 기준으로 부산·제주도·경남(거제, 통영, 창원)·전남(거문도.초도, 완도, 여수, 고흥)에는 호우경보가, 울산·경남(진주, 양산, 남해, 고성, 사천, 함양, 산청, 하동, 창녕, 함안, 의령, 밀양, 김해)·전남(장흥, 진도, 해남, 강진, 순천, 광양, 보성)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4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로 관측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좋음’ 단계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최고 4.0~6.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케이웨더는 “다나스 북상으로 남부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산지에서 최대 순간 풍속이 매우 강한 곳도 있겠다”며 “옥외간판과 시설물 등이 바람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하고, 안전사고에도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