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일본, 글로벌PF '한국 왕따' 우려...신남방정책도 타격

4대 일본계 은행, 한국내 총여신 1년사이 1.4조 축소
일본, 글로벌PF 큰 손... 한국 금융사·기업 차단 가능성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09:32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0: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우리 해외건설, 엔지니어링, 발전사들이 해외 PF(프로젝트파이낸싱)부문서 일본의 방해로 인해 수주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해외 PF분야에선 일본계 금융회사들이 주도권을 잡고 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영업을 하는 엠유에스지, 미즈호코퍼레이트, 미쓰이스미토모, 야마구찌은행 등 총 4곳의 일본 은행은 지난해부터 우리나라에서 대출을 줄여왔다. 작년 3월말 19조7222억원이던 총 여신이 올 3월말 18조2996억원으로 7%포인트(1조4226억원) 감소했다. 일본은 전체 외국계은행의 국내 지점 총 여신 77조원의 27%를 차지하고 있어,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부분 있다.

일본의 금융제재가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해와 올초 이 같은 일본은행의 여신 축소는 본점 차원의 리스크관리 차원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전세계 대외익스포저(위험노출) 중 일본은 15.6%로 프랑스(11.5%, 미국(11.0%)를 훨씬 앞선다. 글로벌 경기 둔화로 대외 위험을 줄일 필요성이 생긴 것이다. 

이혁균 국제금융센터 연구원은 “최근 들어 일부 일본계은행 국내지점은 본점 방침에 따라 기존 대출 및 신규대출에 대해 검토하는 조짐”이라고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은행권에서는 일본계 은행의 자금 수요자가 우리나라에 진출한 일본계 기업이 대부분이다. 이에 최근 양국간 경제교류 축소에 따른 대출수요 감소로 분석하는 시각도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우리나라처럼 외국계은행의 역할은 자국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이 핵심 역할”이라고 귀띔했다. 

금융당국은 아직까지 일본계 은행의 대출 축소나 향후 금융규제를 두고 큰 우려는 하지 않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008년(금융위기)엔 국내 금융기관이 어디에서도 돈을 빌리기 어려웠지만, 지금은 경제가 안정돼 있고 금융기관 신인도도 매우 높아서 일본이 돈을 빌려주지 않아도 얼마든지 다른 데서 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일본 금융규제 본격화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해외 PF에서 배제되는 상황에 이를 수 있다는 것. 금융권도 이 같은 점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 21조원 짜리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을 우리 기업이 수주했던 이유는 수출입은행이 금융주선 126억달러를 성사시켰기 때문으로, 해외 PF는 ‘대출’이 선결 조건이다. 그래서 해외 PF 사업은 ‘자국 및 글로벌 파트너 금융사와 인프라 개발사’가 패키지로 참여하는 게 일반적이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글로벌PF 시장에서 일본 금융사는 15% 가량 차지할 정도로 큰 손인데다, 우리나라하고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대규모”라며 “제로 금리와 자금력에서 우리보다 압도적 우위로, 특히 동남아시아 PF를 장악하고 있다. 우리나라 기업들를 배제해 해외PF수주가 급감하는 게 금융제재의 진짜 충격으로 신남방정책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