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저축은행· 대부업

日 경제보복 본격화에 '속끓이는' 일본계 저축은행들

대일 국민감정 악화하면 영업 악영향 불가피
우리 정부 보복 청원도…예·적금 등 수신 줄어드나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13:3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14: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늘(4일)부터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단행하면서 일본계 저축은행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악화일로인 대일(對日) 국민 정서가 저축은행 영업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자금조달 대부분을 고객들의 예·적금을 통해 충당하는 저축은행들로선 한일 대립이 장기화할 경우 수신영업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4일 저축은행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서 영업중인 일본계 저축은행은 SBI·JT친애·JT·OSB저축은행 등 모두 4곳이다. 이들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79개 저축은행 자산(70조1532억)의 약 20%에 달하는 13조3479억원 규모다.

때문에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국내 대일 여론이 악화될 경우 일본계 저축은행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 한 일본계 저축은행 관계자는 "한일 간 정치적 이슈가 터지면서 일본계 금융사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생길 수도 있다고 본다"며 "일본 본사 쪽에서도 한일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고 귀띔했다.

일본계 저축은행들은 무엇보다 수신영업 차질을 우려한다. 저축은행은 대부분의 자금 조달을 고객들의 예·적금 등 수신을 통해 충당한다. SBI저축은행은 올 1분기 기준 자금 조달의 88.34%가 수신이고, JT친애저축은행 90.47%, JT저축은행 88.64%, OSB저축은행은 89.4%로 모두 90%에 육박한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결국 사업이라는 게 그 회사가 있는 국가와의 관계가 원활할수록 긍정적인 효과가 난다"며 "일본과는 민감한 이슈가 많은 만큼 우려스럽다"고 했다.

사실 그동안 일본계 저축은행들은 '일본 이미지 희석'을 위해 노력해온 것도 사실이다. 일본계라는 딱지가 한일 간 갈등 상황이 빚어질 때마다 부정적으로 부각되는 경우가 잦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은 자산 기준 상위권 포진해 있는 만큼 해외 자본이라는 이질감을 덜고 서민금융기관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한 전략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사회공헌 활동도 이어왔다.

SBI저축은행은 지난해 8월 'SBI희망나눔 글로벌 원정대'를 출범하고 몽골에 이어 캄보디아 봉사활동에 나섰고 JT친애·JT저축은행의 모기업인 J트러스트그룹은 지역 내 독거노인, 복지관의 아동·청소년 등에 무료배식, 교육·문화 활동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는 "일본계 저축은행들은 한국에서 영업하고 있는만큼 현지화에 각별히 신경써왔다"며 "개별 저축은행에 대한 직접적인 타격보다는 경제 전체적인 파장으로 인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더 높을 수 있어 당분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