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한·일 분쟁 속 13억원어치 수산물 수출 기대

해수부, 日 오사카서 수산물 무역상담회
국내 4개 기업, 120만달러 규모 MOU 맺어

  •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15:49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반도체 부품을 둘러싸고 한국과 일본 관계가 심상치 않은 상황 속에서 수산물 관련 국내 기업이 선전하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 열린 무역상담회에서 약 13억원 규모 수출 계약의향서(MOU)를 체결한 것. 수출의향서는 본계약에 앞서 서로 간 수입·수출 의사를 나타내는 문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4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2019년 수산물 무역상담회'에서 약 120만달러 규모 수출의향서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해수부는 국내 수산물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해외에서 무역상담회를 열고 있다.

이번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무역상담회에는 국내 89개 업체가 94건(804만달러 규모) 수출계약을 상담했다. 이 중 4개 업체가 5건(120만달러) 수출의향서를 체결했다.

수산시장 전경 [뉴스핌 DB]

해수부 관계자는 "앞으로 더 많은 국내 수산물 수출업체가 해외 현지에서 열리는 무역상담회와 국제수산박람회 등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수산물 수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은 한국의 최대 수산물 수출국이다. 2018년 기준 전체 수산물 수출 물량은 63만2134만톤으로 대일본 수출이 14만4000톤(약 22.8%)이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