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한일 무역, 살펴봤더니…일본 경상수지 매년 '적자'

상품 서비스 소득 3개부문 모두 구조적 적자
부품소재 및 기술자본재 일본 의존도 높아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13:4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대(對)일본 경상수지는 앞서 매년 적자를 이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998년 지역별 국제수지 통계 집계 이래 대일본 경상수지는 항상 적자를 지속했다. 우리나라가 매년 적자를 기록하는 곳은 원유 수입에 따른 불가피한 적자지역인 중동 외에는 일본밖에 없다.

지난 10년간 대일본 경상수지 추이 [자료=한국은행]

우리나라는 일본과 교역에서 △상품수지 △서비스수지 △소득수지 3개 부문 모두 적자를 내고 있다.

상품수지의 경우 2014년 147억달러 적자를 기록한 뒤 2017년 218억달러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가 지난해 170억달러로 다소 줄었다. 우리나라는 부품소재와 기술자본재에서 일본 의존도가 특히 높다. 이번에 일본이 수출 제한을 발표한 3개 품목(플루오린 폴리이미드, 에칭가스, 포토리지스트)역시 반도체 디스플레이 관련 부품소재에 속한다.

연도별 우리나라의 일본 수출액은 2016년 244억달러에서 2018년 305억달러로 확대되는 추세다. 지난해 일본 수입액은 546억달러였다. 수출입 모두 △전기전자제품(반도체) △기계류와정밀기기(반도체 제조장비) △화공품 △철강제품 비중이 높았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 현실시 단기적으로는 일본으로부터 수입이 줄어들면서 대일본 수지는 조금 개선될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대일본 수출이 줄어들고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윤면식 한은 부총재 역시 "일본의 수출 제재 영향은 조금 더 지켜봐야겠다. 다만 해당 기업들에 좋지 않은 소식이란 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연도별 대일본 수출 수입 비중 추이 [자료=관세청]

일본과의 서비스수지는 2012년 36억달러 흑자를 낸 뒤 줄어들기 시작해 2015년부터 적자를 내고 있다. 지난해 대일본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28억달러였다. 여행수지는 2012년부터 줄어들기 시작해 2014년부터 적자를 냈다. 일본 여행 비중이 늘어나면서 매년 적자폭이 확대되는 추세다. 지난해 일본 여행수지 적자는 34억달러였다.

다만 일본인 입국자 수도 크게 늘면서 올해엔 우리나라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줄고 있다. 5월 일본인 입국자 수는 28만6000명으로 전년동기비 26.0% 늘었다. 중국인 일본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우리나라 면세점 매출도 늘어나는 상황이다.

앞으로 일본의 반한 감정이 심화할 경우, 줄어들던 여행수지 적자 규모는 다시 늘어날 수 있다. 한은 관계자는 "앞으로 일본의 조치에 따라 여행 서비스 등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될 지는 지켜봐야겠다"고 했다.

일본과의 본원소득수지 역시 매년 적자다. 우리나라가 일본에 세운 회사보다, 일본 자본이 우리나라에 세운 회사들이 더 많기 때문이다. 지난해 외국인 직접투자 잔액 269억달러 중 일본 비중은 21.4%에 달한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