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종합] 막판 협상 ‘결렬’...학교 급식 예정대로 총파업

3-5일 사흘간 총파업... 급식 차질 불가피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9:38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22: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교육당국과 민주노총 산하 전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학비연대) 막판 긴급 협상이 결렬됐다.

학비연대 브리핑 모습. [사진=김경민 기자]

교육당국과 학비연대는 2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서초구와 용산구에서 연이어 협상을 벌였으나 결국 결렬됐다.

협상이 끝난 뒤 고혜경 학교 비정규직 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은 오후 7시5분 브리핑을 통해 “사용자 측의 불성실한 태도에 오늘 또 한 번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며 “협상이 결렬됐다”고 발표했다.

이어 고 부위원장은 “학교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해서 사용자 측은 어떠한 의지도 보이지 않았고 개선안도 제출하지 않았다”며 “학교 비정규직 처우 개선 및 정규직화 국정 과제 공약 사안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오늘 최종 결렬됐지만 파업 중이든 이후에든 사용자 측의 차별 해소를 위한 진전된 안이 있을 때 다시 교섭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안현정 여성노조 정책실장은 “우리의 요구는 정부 임기 내에 공정임금제를 실현하라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사용자 측은 수용 불가 현행 유지라는 말도 안되는 걸 들고 나왔다”며 “사측이 총파업을 하라고 등떠밀고 있다”고 의견을 보탰다.

또 이윤재 학교비정규직노조 교섭실장은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 정규화가 정부의 핵심 공약”이라며 “그런데 교육당국은 알맹이는 쏙 뺀 채 ‘충실하게 협의해 나가자’며 원론적인 얘기만 반복했다”고 꼬집었다.

학비연대의 핵심 요구 사항은 차별 철폐와 처우 개선 등이다. 학비연대는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이 되도록 기본급을 6.24%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그래야만 기본급이 2019년 최저 임금 수준에도 들어 맞는다는 설명이다.

협상 결렬에 따라 예정대로 3일부터 5일까지 대규모 총파업에 들어간다.

학비연대는 이번 총파업을 통해 △2019년 임금교섭 승리 △공정임금제 실현 △교육공무직 법제화 △학교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