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막판 협상 결렬...교육부 “대승적 차원에서 협의 재요청”

교육부 및 시·도교육청 대표단 “대화로 풀어 나가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20:27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21: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교육당국과 민주노총 산하 전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학비연대)의 막판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대해 교육당국은 “대승적 차원의 협의를 재요청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스마트워크센터 강남고속터미널센터에서 교육당국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간 막판 노사 교섭이 열린 가운데 노동조합측 위원들이 발언하고 있다. 2019.07.02 leehs@newspim.com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은 2일 협상 결렬 직후 입장문을 통해 “이날 노조와의 교섭 과정에서 교육공무직원의 합리적인 임금체계 개편과 적정 수준의 처우 개선을 정립하기 위해 향후 충실히 협의해 나갈 것을 제안했으나 수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교육당국은 “공식적으로 노조에 학생, 학부모 등 교육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 하기 위해 파업 최소화를 호소하며 노조에게 대승적 차원의 협의를 재요청한다”며 “다시 한 번 대화로 풀어나갈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교육당국과 학비연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서울 서초구와 용산구에서 연이어 협상을 벌였다.

협상이 끝난 뒤 노조대표단인 고혜경 학교 비정규직 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학교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해서 사용자 측은 어떠한 의지도 보이지 않았고 개선안도 제출하지 않았다”며 “학교 비정규직 처우 개선 및 정규직화 국정 과제 공약 사안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비판했다.

협상 결렬에 따라 학비연대는 예정대로 3일부터 5일까지 대규모 총파업에 들어간다.

이들은 이번 총파업을 통해 △2019년 임금교섭 승리 △공정임금제 실현 △교육공무직 법제화 △학교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