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광화문 천막 추가 강제철거 예고에 "사수한다"...긴장감 고조

서울시 추가 강제철거 경고
공화당은 차분...“전과 다르지 않아”
“강제철거하면 더 많은 천막 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8:4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황선중 기자 = 흰색 바탕에 파란색 글씨로 '우리공화당'이라 쓰여진 대형 깃발이 눈에 띈다. 나란히 걸린 태극기와 성조기는 멀리서도 재설치된 우리공화당의 천막임을 한 눈에 알 수 있게 해준다.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우리공화당의 농성 천막이 여전히 자리잡고 있었다. 이순신 장군 동상 주변에는 파란색 천막 4동과 햇빛을 가리는 검은색 그늘 6동 등 총 10동의 천막이 설치돼 있었다. 지난달 10일 농성을 처음 시작할 당시 3동에 불과했던 천막이 전날 서울시의 강제 철거 이후 3배 이상 증가하면서 이순신 장군 동상 옆까지 확대됐다.

천막에는 '3.10 공권력 살인 책임자 박원순을 처벌하라', '태극기애국열사 5인의 진상을 규명하라' 등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천막 주변으로 천막을 설치하며 사용했던 목재와 목재를 자르는 도구 등도 눈에 띄었다.

일부 공화당원은 농성에 지쳤는지 천막 아래 누워 잠을 청하고 있었고, 일부는 라면과 과자 등으로 끼니를 해결하거나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 강제 철거 소식을 접한 지방 당원들이 농성장에 합류해 인사를 건네는 모습도 보였다.

천막 아래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대다수 당원은 전날 강제 철거 과정에서 용역 직원의 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분노를 토로했다. 조원진 공동대표가 "우리는 (용역에게) 폭력을 행사한 적 없다. 물을 뿌리고 방어하는 게 폭력이냐"고 외치자 당원들은 "맞습니다"라고 응답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서울시가 우리공화당(대한애국당) 광화문 불법 천막을 행정집행에 의해 철거한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우리공화당 당원 및 관계자들이 천막을 재설치한 뒤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19.06.25 dlsgur9757@newspim.com

25일 오전 5시 20분쯤 서울시는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해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뒤쪽에 설치돼 있던 우리공화당 천막 2동과 그늘 천막 등을 모두 철거했다. 지난달 10일 우리공화당이 천막을 설치한 지 47일 만이다.

우리공화당은 천막 재설치 작업에 돌입해 철거 6시간여 만인 25일 낮 12시 30분쯤 천막 3동을 재설치한 뒤 밤새 천막을 10개 동까지 늘렸다. 일부 당원은 농성을 이어가며 밤새 천막을 지켰다.

이들은 서울시의 강제 철거 경고에도 끝까지 천막을 사수하고, 천막이 철거되면 다시 천막을 세우겠다는 입장이다. 우리공화당원인 A씨는 "우리는 (25일) 강제 철거에 강경하게 대응한 적 없다"며 "추후 강제 철거가 들어와도 이전과 똑같이 대응할 거다"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은 서울시의 추가 강제 철거에 대비해 천막 자리를 지키는 한편 매일 이순신 장군 동상 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기로 했다.

실제로 이날 오전 10시쯤 이순신 장군 동상 바로 뒤에서 홍문종·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다. 최고위원회의가 진행되는 도중 당원들은 일반 시민들에게 "그냥 지나가도 괜찮다"며 길 안내를 하기도 했다. 천막 농성으로 시민들의 통행이 방해됐다는 지적을 의식하는 듯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설치되어 있던 대한애국당 천막 강제 철거과 관련해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6.25 pangbin@newspim.com

현재 서울시는 빠른 시일 내 계고장을 보내고 추가 강제 철거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천막 재설치에 대해 "가급적 빨리 계고장을 보내고, 행정대집행도 할 것이다"며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무방해죄, 공무방해치상죄 등 형사 책임을 묻고 이번 행정대집행 비용도 우리공화당 측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생각"이라며 엄중 처리를 예고했다.

그럼에도 우리공화당은 동요하는 모습 없이 천막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인지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은 "강제 철거하면 이번엔 (천막을) 더 많이 치겠다"며 "더 많은 당원을 모아 대응하려 한다"고 했다.

특히 "우리가 일부러 어깃장을 놓으려는 게 아니라 2017년 3월 돌아가신 5명에 대한 진상 규명이라는 명분이 있다"며 "강제 철거는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 등을 침해하고 파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와 우리공화당 사이에 대립이 극한으로 치달으면서 광화문광장에는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