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애국당, 광화문 광장 '농성 천막' 3동 재설치

강제 철거된 지 약 6시간 만에 재설치
3개 천막 주변 지지자 300~500명 운집

  •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15:3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5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정광연 기자 = 대한애국당(현 우리공화당)이 서울시로부터 강제 철거 당한 광화문광장 농성 천막을 다시 세웠다. 강제 철거된 지 약 6시간여 만이다.

대한애국당은 25일 오후 12시30분 쯤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과 이순신 동상 사이에 농성 천막 3개를 재설치했다. 애국당 지지자들과 철거 용역업체 직원, 경찰이 서로 충돌하면서 혼잡해진 틈을 타 기습적으로 천막을 세웠다. 천막이 새로 설치되는 데까지 5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25일 오후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텐트를 재설치하고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정광연 기자]

오후 3시 현재 3개 천막 주변에는 당 지지자 약 300명~500명이 운집해 있다. 지지자들은 계속 몰리고 있다. 현재 '박원순 사퇴하라' '문재인 퇴진하라' '사생결단' '박원순 처벌'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막 주변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 근무중인 경찰과 충돌중이다. 앞서 천막을 재설치하는 과정에서 대한애국당과 용역 직원 등이 몸싸움을 벌이면서 3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대한애국당 지도부는 "6·25전쟁 69주년인 오늘 북측이 남침하듯 서울시가 천막을 철거했다"며 "이번 철거를 계기로 더 강력한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 광화문광장 우리공화당 천막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에 나섰다. 지난 5월 10일 기습적으로 천막을 설치한 지 46일 만이다. 이 과정에서 천막을 지키던 당원과 지지자 등이 항의하면서 서울시 측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충돌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행정대집행은 폭력이고, 절대 용서할 수 없다"며 "광화문광장에 다시 텐트 3동을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 2017년 3월10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탄핵 반대 시위를 하다가 돌아가신 5분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한 건데, 불법이라면서 천막을 철거했다"며 "오늘 철거 과정에서 38명이 병원에 이송됐고, 2명은 의식이 없다"고 주장했다.

25일 오후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텐트를 재설치하고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정광연 기자]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