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현대바이오, 28일 GBC서 차세대 항암치료법 발표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 개발 동향 등 발표
노앨 항암 테라피, 기존 항암요법의 독성문제 극복
노앨 항암 테라피 기술적 특징‧장점 국내외 최초 소개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09:56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0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현대바이오는 차세대 항암치료법인 ‘노앨(NOAEL) 항암 테라피’를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하는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 2019’에서 발표한다고 26일 밝혔다.

[로고=현대바이오]

GBC는 식약처가 우리나라를 바이오산업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매년 주최하는 행사로, 바이오 분야를 선도하는 국내외 학계와 산업계가 모여 바이오의약품의 최근 개발 동향과 규제 환경 등 글로벌 이슈를 공유해 바이오 분야 발전을 도모하는 자리다.

올해 행사는 ‘바이오 혁신,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미국 베일러 의과대학 말콘 브레너 박사, 미국 식품의약청(FDA) 샤인 청 차우 박사 등 세계적 석학과 화이자, 큐어백, 삼성바이오로직스, 녹십자, 셀트리온 등 대표적 바이오 기업들이 참가한다.

28일 열리는 ‘첨단 약물전달기술 포럼(Advanced DDS Forum)’에서는 약물전달기술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 손연수 박사가 ‘노앨 항암 테라피를 위한 차세대 약물전달 시스템’이란 주제로 노앨 항암 테라피의 특징과 장점 등을 발표한다.

또, 약물전달기술 분야의 최고 학술지인 ‘Advanced Drug Delivery Reviews’의 편집장 하미드 간데하리 박사, 약물전달체 권위자 김성완 유타대 교수, 윤채옥 한양대 생명공학과 교수, 최진호 전 이화여대 석좌교수 등 약물전달체 분야 세계적 권위자들이 최근 연구실적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대바이오는 이번 GBC 발표를 통해 암환자에게 자사가 개발 중인 무고통(pain-free) 항암제 1호 신약인 폴리탁셀(Polytaxel)을 최대무독성용량(NOAEL) 이내로 투여해 췌장암을 완치할 수 있는 노앨 항암 테라피의 기술적 특징과 장점 등을 국내외에 최초로 소개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기존 항암요법의 최대 난제인 독성문제를 극복한 노앨 항암 테라피의 의학‧기술적 우수성을 국내외 학계와 산업계로부터 인정받아 테라피의 공신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바이오는 노앨 항암 테라피 완성을 위해 대주주인 씨앤팜과 공동으로 미국 등 국내외에서 난치성 질환인 췌장암을 대상으로 글로벌 본임상 돌입을 위한 준비작업을 진행 중이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