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역대 중국 지도자들의 방북 여정, 미리보는 시진핑 주석 방북

북·중 수교 70주년 맞아 끈끈한 북·중 관계 과시
북한, 중국 지도자에 최고 격식을 갖춘 의전제공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6:39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최고 지도자 신분으로 14년만에 북한을 방문하면서 역대 중국 지도자의 방북 사례가 재조명되는 한편, 시 주석의 방북 일정에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국은 지난 1949년 10월 북한과 수교한 이래로 북·중 양국은 끈끈한 혈맹관계를 국제사회에 과시해 왔다. 중국 언론도 북·중 수교 70년을 맞아 이뤄지는 시 주석의 첫 북한 국빈 방문(20~21일)에 큰 의미를 부여하며 비상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중국 매체 환구인물(环球人物)이 짚어 본 역대 중국 지도자들의 방북 여정 및 북한이 제공한 의전을 살펴본다.

2008년 6월 시진핑 주석이 부주석 신분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위원장을 접견하고 있다.[사진=신화사]

지금까지 북한을 방문한 중국 최고지도자는 모두 3명이다. 중국 지도자들은 역대 북한 지도자들이 기차를 타고 방중한 것과 달리 항공편으로 북한을 방문했다.

후진타오(胡錦濤) 전주석은 2005년 10월 방북시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 후 직접 공항에 나온 김정일 위원장의 영접을 받았다. 후 주석은 방북 일정을 마친 후 귀국 시에도 공항에서 김 위원장의 배웅을 받았다. 이 같은 중국 지도자에 대한 예우는 북한이 제공한 최고 수준의 격식을 갖춘 성대한 의전이라는 평가다.

지난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은 북한의 핵 포기와 개혁개방 촉구를 위해 북한을 방문했다. 당시 불거진 북핵 문제를 두고 국제사회의 이목이 후 주석의 방북에 집중됐다. 후 주석은 김정일 위원장에게 중국식 사회주의 모델의 성과를 보여줌으로써 개혁개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후 주석의 전임자인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도 2001년 9월 방북시 공항에서 김 위원장의 영접을 받았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지난 2008년 부주석 재임 시절 첫 순방 국가로 북한을 찾았다. 당시 공항에는 양형섭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시 부주석을 맞았다.

앞서 중국 제2대 국가주석이자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류사오치(劉少奇) 국가주석은 1963년 9월 최용건(崔庸健)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방중(1963년 6월)에 대한 답방으로 북한을 방문한 바 있다.

백화원 영빈관[사진=바이두]

북·중 정상회담 및 시 주석의 숙박 장소로는 백화원 영빈관(百花園 迎賓館)이 유력시된다.

1983년 건립된 백화원 영빈관(百花園 迎賓館)은 평양 대동강변에 자리잡고 있고, 90명이 숙박할 수 있는 3층 건물인 것으로 전해진다. 북한을 방문하는 각국 귀빈이 숙박하는 호텔로, 2001년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이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백화원 내부에는 인공폭포와 다채로운 꽃이 심어진 화단이 조성돼 있다. 또 울창한 숲과 더불어 인공호와 대동강에 접해 있어 보안을 중요시 하는 정상회담 개최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이 건물은 개보수를 진행 한 것으로 전해진다.  

시진핑 주석이 지난 2008년 방북시 조중우의탑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사진=신화사]

시 주석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 우호의 상징인 ‘조중우의탑’(朝中友誼塔)을 방문할 것으로 관측된다.

1959년에 건립된 조중우의탑은 한국 전쟁(6·25전쟁)에 참전한 중국군을 기리기 위해 조성된 건물로, 평양시 모란봉(牡丹峰)에 위치해 있다. 이 건물은 중국군의 참전일인 1950년 10월 25일을 뜻하는 1025개의 화강석과 대리석으로 제작됐다.

대다수 중국 지도자들은 방북시 관례적으로 조중우의탑을 방문한다. 시진핑 주석도 지난 2008년 부주석 신분으로 조중우의탑에 들려 방명록에 ‘영원한 북중우의를 기원한다’(中朝友誼萬古長青)는 글을 남겼다.

지난 2018년 중국 예술단을 이끌고 방북한 쑹타오(宋濤) 중국 대외연락부장이 조중(북중)우의탑에 들러 6.25전쟁 당시 중국군 사망자 명단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신화사]

평안남도 회창군(檜倉郡)에 소재한 중국 인민지원군열사능원(人民誌願軍烈士陵園)도 북중 우호관계를 상징하는 장소로 꼽힌다.

1954년에 조성된 이 시설물은 지난 2011년 북중 양국이 공동으로 재보수 공사를 진행한 바 있다. 저우언라이(周恩來) 전 총리, 원자바오(溫家寶) 전 총리 등 중국 총리급 인사들이 이 곳을 참관한 바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