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무역전쟁에 ‘소비 애국주의’ 고개, 중국 토종브랜드 '굴기' 시동

20대 신세대 국산품 선호도가 두드러져
리닝,왕이옌쉬안 품질과 가성비로 승부

  • 기사입력 : 2019년06월18일 16:5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8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따른 애국주의 풍토가 국산품 애용으로 번지면서 중국에서 ‘신 국산브랜드 시대’(新國牌時代)가 열리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Media Research)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미·중 통상 갈등으로 인해 토종 브랜드 선호 현상이 나타나면서 로컬 브랜드가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20대 신세대들의 국산품 선호도가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미디어 자료에 따르면, 90허우(90 後, 90년대 출생자)는 토종 브랜드 제품 소비의 35.64%를 기록, 국산품 구매의 주력군으로 부상했다.   

다만 이 기관은 토종 브랜드들이 소비자의 애국심에 호소하는 것이 아닌 높은 품질과 가성비를 바탕으로 구매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리닝(李寧) 왕이옌쉬안(網易嚴選) 화웨이(華為) 등 브랜드들이 획기적인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최근 국산품 구매 열풍에 따른 수혜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중국 브랜드는 상반기 최대 쇼핑대목인 ‘618 쇼핑데이’를 맞아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18일 오전 기준 톈마오(天貓) 플랫폼의 판매 실적 1억 위안을 넘어선 브랜드의 60%는 토종 업체로 집계됐다.

이중 중국 간판 스포츠 용품 브랜드인 리닝(李寧)은 최근 폭발적인 실적 성장을 실현하며 토종 브랜드 부활의 대표적인 사례로 거론되고 있다.

오랜 기간 판매 부진을 겪은 리닝은 지난해 뉴욕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중국 전통문화 이미지인 학과 호랑이 문양을 담은 제품이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다. 이어 선보인 90년대 복고풍 스타일 제품도 큰 호응을 얻으면서 실적 향상으로 이어졌다.

지난 2018년 리닝의 의류 사업 매출은 전년비 26.8% 증가한 53억 2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또 같은 기간 매출총이익(Gross Profit)은 동기대비 21% 늘어난 50억 5000만 위안에 달했다.

중국 스포츠 브랜드 리닝 제품[사진=바이두]

생활용품 전자상거래 업체인 왕이옌쉬안(網易嚴選)도 고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떠오르는 신흥 인기 브랜드로 꼽힌다.

아이미디어 조사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들의 왕이옌쉬안(網易嚴選)에 대한 구매 및 추천 의향은 각각 31.4%, 28.2%를 기록, 온라인몰 브랜드 중 선두를 차지했다.

왕이옌쉬안은 중국 전통을 반영한 디자인과 높은 가성비를 무기로 소비자 공략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업체의 간판 히트상품인 법랑냄비는 유사한 품질을 지닌 독일 주방브랜드 스타우브(STAUB) 냄비 가격의 1/6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6년 4월에 설립된 왕이옌쉬안은 전자상거래 업체 왕이(網易) 산하의 생활용품 유통 플랫폼이다. 글로벌 전역의 협력사를 통해 제품을 ODM 방식으로 공급 받으면서 높은 가격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현재 10개 상품군의 2만여개 제품을 유통하고 있다.

왕이옌쉬안 오프라인 매장[사진=바이두]

한편 토종브랜드 약진과 더불어 전통문화 IP(지식재산권) 기반 상품도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중국의 고궁(故宮, 자금성) 굿즈는 방대한 문화유산을 기반으로 ‘전통문화 IP 상업화’에 성공한 사례로 통한다. 파생상품 사업의 연간 매출만 15억 위안(2017년 기준,약 2400억원)에 달한다.

‘고궁표 굿즈’(Goods, 파생상품)는 립스틱,달력,핸드백, 포크 등 다양한 상품으로 출시돼 상품 종류만 1만여개를 넘어섰다. 현재 고궁 상품은 총 4개의 온라인 유통채널에서 판매되고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