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여성·아동

장상 “이희호 여사, 영부인 됐다고 섭섭해 했던 사람 많았다”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 2일차
장례의원 장상, 이 여사 에피소드 나눠
"결혼 안했어도 상당한 일 했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7:2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준희 김현우 기자 = “이희호 여사님은 여성운동가, 사회운동가, 인권운동가로서 그 위치가 당당했다. 영부인이 됐기 때문에 그 위치를 크게 발전시키지 못했다고 섭섭해 하는 분들도 있었다.”

이희호 여사의 장례위원장인 장상 전 이화여대 총장은 12일 이 여사와의 일화를 소개하며 이 같이 알렸다.

장 전 총장은 “제 생각은 그렇지 않은 게 여사님께서는 김대중이란 청년을 만나서 사랑하고 존중했다. 가장 중요한 건 그 꿈에 반했다는 것”이라며 “그 꿈을 함께 이루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건 모험이고 결단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사님께서는 결혼을 안 했어도 상당한 일을 하셨을 것”이라며 “김 전 대통령과 함께 나누며 가정이라는 지평을 넘어서 국가라는 지평에서 꿈을 이룰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께 실례가 될지 모르겠지만 저는 대통령께서 이루신 일의 몇 분의 1은 여사님의 기여가 크다고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정일구 기자]

1세대 여성운동가로 분류되는 이희호 여사는 1959년 여성단체 YWCA 연합회 총무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이 여사는 여성·인권 활동가로서 혼인 신고 의무화, 축첩 반대 등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한 운동에 앞장섰다.

장 전 총장은 “여사님은 여성의 인권이 인정받지 못하는 것에 엄청나게 분노했다. YWCA에서 축첩한 정치인을 축출하는 운동을 시작하셨다. 반세기 전엔 와이프가 둘인 것을 용인하는 분위기였는데 여사님이 과감하게 그런 슬로건을 거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1998년 2월 24일 서울 국회의사당광장에서 열린 제 15대 대통령 취임식 모습 [김대중평화센터 제공]

그는 이어 이 여사를 ‘행동파’라고 소개했다. 장 전 총장은 “여사님은 ‘사람을 사랑하는 일’을 하셨다. 큰 조직을 만들어 이사장이 되고 하는 데 관심이 있는 게 아니라 구체적·실질적으로 일이 이뤄지느냐에 관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장 전 총장은 ‘북한 아이들을 위한 뜨개질’ 활동을 사례로 들었다. 그는 “어느 날 동교동으로 인사를 갔더니 북한에 있는 아이들에게 주려고 장갑을 뜨고 계셨다. 제가 ‘여사님, 그거 몇 개 뜨셔서 역사가 바뀌겠어요?’ 했더니 여사님이 빙긋 웃으며 ‘내가 이렇게 뜨는 줄 알면 다른 사람들도 다 뜨기 시작해서 장갑이 늘어난다’고 하시더라”고 전했다.

장 천 총장은 “(이 여사는) 솔선수범해서 일이 파급되도록 하신다”며 “아주 조용히, 광고하지 않는다”고 회고했다.

이희호 여사와 장 전 총장은 대학 선후배 사이로 인연을 맺었다. 장 전 총장은 “여사님이 YWCA연합회 총무로 일하실 때 명동에서 종종 뵀는데 외국에서 유학하고 오셔 날씬하고 지성미가 철철 흐르는 그런 분이었다”며 “그 때부터 여사님을 좋아하고 반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장상 장례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6.11 mironj19@newspim.com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결혼 당시 반대가 심했던 이 여사측 지인들의 뒷얘기를 전하기도 했다. 장 전 총장은 “한 번은 YWCA에 갔는데 모여 앉아서 훌쩍거리거나 슬픈 표정을 짓는 분들이 있었다”며 “왜 그러나 했더니 여사님이 시집을 간다고 그러더라. (그분들 입장에선) 여사님이 너무너무 아까웠던 것 같다”고 풀어놨다.

그는 이어 “당시 이희호 총무께선 ‘나는 그 분을 사랑하고, 존경하고, 큰 꿈을 도와드리고 싶다’ 그랬다. 우리가 좋아했던 처지니까 이 총무가 그렇게 이야기하면 일리가 있을 테니 뭐라고 할 수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2002년 김대중 정부에서 총리 후보에 올랐던 장상 전 총장은 낙마 이후 청와대 식사자리에 초대된 이야기도 나눴다. 그는 “내가 안됐다고 여사님이 우셔서 즐겁게 해드리려고 결혼 뒷얘기를 이야기했다. 그랬더니 김대중 대통령께선 ‘나같이 핸섬한 남자를 놓칠 수가 있냐’며 웃으셨다”고 전했다.

장 전 총장은 “여사님은 김 전 대통령이 사형선고를 받았을 때도 밤 지새워 기도하다 기절했다는 소리를 들었다”며 “그런 측면이 가까운 분들에겐 알려졌지만 대통령 영부인이다 하면 잘 모르지 않나. 이번에 장례식을 맞아 여사님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보람이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