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사극 흥행열풍 주춤?…'녹두꽃·이몽'이 고전하는 이유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09:1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상반기 '해치'와 '왕이 된 남자'로 불었던 사극 열풍이 주춤하다. SBS '녹두꽃'과 MBC '이몽'이 야심차게 출발했지만, 기대 이하의 시청률로 다소 고전 중이다.

'녹두꽃'은 국내 방송 최초로 동학농민혁명을 다룬 사극이다.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박혁권 등 굵직한 배우들이 출연 중이다. MBC '이몽'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200억원 규모의 제작비를 투입한 대작이다. 유지태, 이요원, 임주환, 남규리 등이 열연 중이지만 두 작품 모두 현재 5~6%의 시청률로 아쉬움을 사고 있다.

'이몽' 스페셜 포스터 [사진=MBC 이몽]

◆ 의열단 활약 그린 첫 드라마 '이몽'과 민초들의 항쟁 '녹두꽃'

지난 4월 26일 첫 방송한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진 이복형제의 운명을 그린다. 이복형 백이강(조정석)은 농민군으로, 백이현(윤시윤)은 토벌대에 속해 대립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는다. 자연스레 두 사람은 역사적으로 알려진 인물 전봉준(최무성)과 얽히게 되고, 가상인물이지만 혁명의 한 가운데서 큰 역할을 하는 캐릭터로 그려진다.

'녹두꽃'의 연출 신경수 감독은 이 드라마를 "2019년 대한민국에서 젊은이들이 겪는 분노나 좌절, 딛고 일어설 수 있는 희망에 관한 얘기"라고 소개했다. 현재의 대한민국의 좌절하고, 분노한 젊은이들에게 공감과 희망을 줄 수 있을 거라 조심스레 자신했다. 왕이나 영웅, 특별한 개인보다 보통 사람, 평범한 인물, 누군가의 아버지와 형, 아우의 얘기를 하고 싶다는 제작진의 뜻에 따라 역사적 사실에서 자유로운 가상 인물이 주인공이 된 과정도 직접 설명했다. 말 그대로 평범하기 그지없는, 아래로부터의 항쟁기를 다뤘기에 '녹두꽃'의 의미도 더해졌다.

[사진=SBS 녹두꽃]

오랜만에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의 이야기를 담은 '이몽'에서는 무장항일단체 의열단의 얘기를 국내 최초로 정면으로 다룬다. 이 과정에서 의열단의 대표격인 약산 김원봉 선생이 모티브가 된 캐릭터가 본명 그대로 드라마에 등장한다. 유지태가 연기하는 김원봉이다. 이요원이 맡은 이영진은 가상인물이지만 그동안 많이 소개되지 않았던 여성 독립운동가들을 상징한다. 시청자들에게 여느 시대극과는 다르게 인식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방송 전 '이몽'의 윤상호 감독은 드라마의 메시지와 가치, 완성도를 주목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자금이나 사업적으로 위험부담이 있어도 꼭 만들어져야 하는 드라마다. 그 시대를 살아간 위인들을 역사라서 기억한다기보다 드라마로 재밌게 보고 그들을 좋아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연출하는 사람 입장에서, 일본인들도 봐야 하는 작품"이라고 소신과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 정통 사극에 담긴 다소 강력한 메시지…시청자들은 엉뚱한 논란 중

현재 '녹두꽃'은 지난 1일 방송에서 5.7%(23회), 6.7%(24회)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 시간대에 드라마 시청률 가운데는 1위지만, 전작 '열혈사제'가 20%를 넘나들었던 것을 생각하면 초라한 성적이다. '이몽' 역시 첫 방송부터 5~7% 내외의 시청률로 고전하고 있다. 임정 100주년을 맞은 호기에, 200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사전제작 드라마로서는 다소 아쉬운 결과다.

'녹두꽃'과 '이몽'은 외형적으로 다른 장르에 치중하기보다 정통 사극, 시대극을 표방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판타지나 로맨스, 초현실적인 유쾌한 전개는 찾아볼 수 없다. 시종일관 진지하게 스토리가 전개되고, 혁명이 일어나기까지 암담한 민초들의 현실, 일제 강점기 속 독립운동가들의 분투가 대부분의 분량을 채운다. 그 안에서 약간의 액션 정도를 만날 수 있다. 지난해 크게 흥행했던 시대극 '미스터 션샤인'이나, 정통 정치사극으로 장르성을 가미했던 '해치'의 경우와 대비되는 케이스다.

[사진=MBC 이몽]

일부 시청자들은 두 드라마에서 정면으로 다루고 있는 인물이나, 사건들에 불만을 표하기도 한다. '이몽'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원봉을 다루는 드라마라는 이유로 내용과는 전혀 상관없는 의견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당초 약산 김원봉이 월북해 북한의 정치가로 활동한 이력 탓에 국내에서 드라마화되지 못했고, 이와 관련한 우려가 나온 바 있었다. 어느 정도는 우려가 현실이 된 셈이다. '녹두꽃' 역시 역사책에서 본 왕이나 인물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끌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가상인물들이 스토리의 중심이 되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는 시청자 의견도 다수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인물을 다루거나 민초들의 이야기를 한다는 건 사극이 다양하게 제작되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였다. 아직은 시청자들이 낯설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몽'의 경우 사전제작 분량이 많아 시청자들의 요구를 흡수하지 못한 면이 있다. 다만 할 얘기를 했다는 점에서 드라마의 가치는 분명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