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양희은·서경석의 여성시대', 사심없이 버텨온 20년의 힘…"긴 세월 짝사랑한 것 같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5:27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가수 양희은이 서경석과 함께 진행 중인 라디오 프로그램 '여성시대'를 20년간 지켜온 소회를 털어놨다. 긴 시간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힘은 '사심없이' 버텨온 결과였다. 

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양희은 서경석의 여성시대'를 진행하는 양희은의 라디오 인생 20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양희은, 서경석, 강희구 PD, 박금선 작가가 참석했다.

'여성시대'는 지난 1975년 UN에서 세계여성의 해를 선포하고 MBC 라디오에서 그 뜻을 받아들여 '여성'이 타이틀이 된 프로그램을 제작하면서 탄생했다. 임국희의 '여성살롱'부터 시작해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었다. 프로그램은 31년째, 양희은은 1999년부터 20년째 함께하고 있다. 

'여성시대' DJ 양희은과 서경석 [사진=MBC]

이날 양희은은 "20년을 목표로 이 방송을 시작했다면 절대 할 수 없고, 한 1~2년 생각했다. 사연이 너무 무겁고 저도 그때가 갱년기라 견디기 힘들어 '언제까지 해야하나' 버텼다. 그러다 보니 20년이 흘렀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 안에 몸담고 있자면 20년 세월이 얼마만인 건지 모르겠다. 밖에서 보시면 놀라겠지만 저에겐 하루하루가 쌓인 것 뿐이고 이 세상 어떤 대학보다 여성시'대'에서 학사학위를 따고, 또 따고, 그렇게 공부하는 느낌이 든다"고 소감을 얘기했다.

'여성시대'는 DJ 양희은의 20주년을 맞아 오는 7일 공개방송을 열고 '골든마우스' 헌정식을 갖는다. 오랜 세월 한결같이 MBC 라디오와 함께 해온 최고의 진행자들에게 주어지는 헌사인 골든마우스는 20년 이상 공헌한 진행자에게만 수여된다. 10년 이상 공헌한 진행자는 브론즈마우스를 받는다. 양희은은 역대 아홉 번째 골든마우스 수상자가 됐다.

양희은은 "연예계 생활 49년에 제가 뭘 하겠다는 것은 없었다. 노래도 20대까지라고 생각했는데 60대 후반까지 하고 있다"면서 "계약을 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만두면 그만두는 거다. 그리고 이 '여성시대'라는 자리를 힘으로 알고 휘두르려 한다면 그때는 마이크를 내려놔야 할 거다. 그럴 땐 친구들에게 지적을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MBC]

함께 자리한 서경석은 "20년차 DJ 양희은 누님 옆에서 무럭무럭 배우고 자라는 4년차 DJ 서경석"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이어 "(양희은에게) 어마어마한 프로정신을 배운다. 절대 방송과 관련해 해가 되는 일을 하지 않으려 한다. 시간 관념, 특히 식사 시간을 미루거나 당기거나 그러지 않는다. 정확하게 정한 시간 안에 정한 양을 드셔야 다음 일을 진행할 수 있다. 그런 점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또 서경석은 "김승현, 전유성, 송승환, 강석우에 이어 양희은의 다섯 번째 남자지만, 그래도 영광"이라며 "50번째 남자여도 감사하면서 그 자리에 살포시 앉을 것 같다"고 양희은과 '여성시대'에 애정을 드러냈다.

양희은은 "20주년을 맞은 소회는 솔직히 없다. 아무렇지도 않다. 라디오를 20년 했다는 건 그만큼 '여성시대'를 사랑했다는 거다. 힘들고 지치고 고단하고 콘서트와 함께할 때도 '여성시대'를 해왔다는 건 긴 세월의 짝사랑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가수 양희은 [사진=MBC]

그간 가장 인상깊은 사연을 꼽아달란 요청에 그는 "어떤 사연도 죽음만은 못하다. 세상을 떠나면 경계가 생기니까"라며 말기 유방암 환자였던 '희재엄마'를 떠올렸다. 그는 "희재엄마가 아들의 생일을 축하하는 편지를, 사흘에 걸쳐 몇자 쓰고 쉬고 또 써서 보냈다. 여성시대 애청자들의 뜨거운 마음이 응원 메시지로 쇄도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양희은은 당시 데뷔 30주년 음반을 희재엄마와 이 땅의 소녀가장들에게 헌정했다.

장수 비결을 묻는 질문에 양희은은 "비결은 없다. '여성시대'는 사심이나 욕심을 갖고 사연을 보내는 곳이 아니다"며 "얘기할 곳이 없어 털어놓는, 가슴으로 쓰는 청취자들의 편지에 담긴 힘 덕분이다. MC로서의 기술보다는 사투리 섞어가며 전달을 정확히 하려고 애썼다"고 설명했다.

양희은이 20년째 진행하고, 세계 여성의 해 이후 31주년을 맞은 라디오 '양희은 서경석의 여성시대'는 MBC 표준FM에서 매일 오전 9시5분부터 11시까지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