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조원태 한진 회장 "가족들과 상속 협의 진행중...최근 KCGI 만난 적 없어"

"가족간 협의 아직 이루지 못해...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
"조양호 회장, 평소 가족끼리 화합해 회사 지키라고 말씀"
"KCGI, 최근 만난 적 없어...주주일 뿐 그 이상 아냐" 회동설 부인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4:58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5: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조양호 선대회장께서는 평소 가족간 화합해서 회사를 지키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라고 항상 말씀하셨습니다. 그걸 바탕으로 지금 가족들과 많이 협의를 하고 있습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3일 고 조양호 회장의 별세 후 상속 등을 둘러싼 가족간 갈등에 대해 "아직 협의가 완료됐다고 말씀은 못 드리지만 그래도 지금 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개막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 하고 있다. 2019.06.02 pangbin@newspim.com

조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대한항공 미디어 브리핑'에서 해당 질문을 받고 잠시 고개를 숙이는 등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 조 회장은 이전까지 기자들의 질문에 거침없이 답변해 왔으나, 가족간 갈등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입을 열기까지 시간이 걸렸다.

이 자리에서 조원태 회장은 고 조양호 회장이 사실상 유언을 남기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선대회장님께서 갑작스럽게 별세하시는 바람에 특별한 말씀을 많이 듣지 못했다. 들을 기회가 없었다"면서 "평소 말씀하신 내용이 가족 간 화합해서 회사를 지키는 게 가장 큰 목적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걸 바탕으로 저희 가족들도 지금 많이 협의를 하고 있고, 아직 협의가 완료됐다고 말씀은 못 드리지만 그래도 지금 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더 이상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좀 어렵다는 걸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과를 좀 지켜봐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소 조심스럽게 답변을 마친 조 회장은 다시 잠시 고개를 숙였다.

앞서 한진그룹은 지난달 공정위의 동일인(총수) 지정 과정에서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민 전 부사장 등이 의견합치를 이루지 못하는 등 경영권을 둘러싼 가족간 갈등이 노출됐다.

한진그룹은 해당 사실이 공정위를 통해 외부로 알려진 후 기한 내 동일인을 확정해 관련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했으나 끝내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결국 공정위는 직권으로 조원태 회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했다.

특히 공정위에 제출한 자료에도 지분 상속 등과 관련된 내용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며, 이를 둘러싼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될 여지가 남았다.

조 회장은 상속세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서는 "주가에 반영될까봐 굉장히 조심스럽다. 말씀드리기 굉장히 어렵다"며 끝내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조 회장은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의 회동설에 대해 직접적으로 부인했다.

그는 "KCGI는 한진칼의 대주주일 뿐 그 이상 또는 그 이하도 아니다"라면서 "최근 제가 개인적으로나 저희 회사에서 공식적, 혹은 비공식적으로도 만난 적이 없다. 마지막으로 만난 것이 작년이고 그 이후로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한테 만나자고 연락이 온 적도 없다. 만약 온다고 하더라도 그냥 주주로서 만나는 것이지 그 이상도 아니다"라며 "그 이외의 (향후 대응) 전략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가 조금 곤란하다"고 말을 마쳤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