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현아, 대학축제 무대서 넘어져 응급실행…"모두 정상, 걱정마요"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08: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0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가수 현아가 대학교 축제 무대에서 넘어져 응급실로 실려갔다.

현아는 31일 인스타그램에 "응급실에서 머리 CT촬영 정상, 손목 엑스레이 정상, 모두 정상이래요. 걱정마요! 제가 엄청 튼튼해요. 오른쪽 눈썹과 광대에 멍이 들었을 뿐"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이어 처방 받은 약을 공개하며 "3일동안 약 먹으면 괜찮다고 하니까 다들 걱정말고. 걱정 끼쳐 미안하다"고 영상도 올려 팬들을 안심시켰다.

앞서 현아는 30일 청주대학교 축제 무대에서 공연하던 중 무대에서 미끄러져 부상을 당했다. 특히 현장에서 찍힌 영상 속 현아는 바닥에 머리를 부딪힐 정도로 크게 넘어져 팬들의 걱정을 샀다. 현아는 당시 아픈 내색을 하지 않고 무대를 이어갔다.

한편, 현아는 공개 열애 중인 펜타곤 출신 이던과 함께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과 계약을 맺고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