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몬스타엑스, 美 유명 음반사 에픽 레코드와 계약 체결…날개 단 글로벌 행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6:2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셔누, 원호, 민혁, 기현, 형원, 주헌, 아이엠)가 미국 유명 음반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9일 "몬스타엑스가 최근 미국의 유명 음반사 에픽 레코드(Epic Records)와 레코드계약을 체결했다"며 “에픽 레코드와 함께 전세계로 뻗어나갈 몬스타엑스의 글로벌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몬스타엑스와 계약을 체결한 에픽 레코드는 향후 몬스타엑스가 발표하는 영어 음반 발표와 월드와이드 유통을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EPIC RECOEpic Records]

에픽 레코드는 미국의 대형 음반사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로, 1953년 창립 이래 그래미상을 수상한 멀티 플래티넘 아티스트들과 영향력 있는 아이콘들과 함께 하고 있다.

특히 마이클 잭슨, 조지 마이클, 셀린 디온, 보스턴, 펄, 글로리아 에스테판 등 음악 시장의 판도를 바꾼 슈퍼스타들의 본거지로서 역사를 자랑한다. 머라이어 캐리, 아웃 캐스트, 오지 오스본을 비롯해 지금은 현재 최고의 아티스트인 디제이 칼리드, 카밀라 카베요, 트래비스 스캇, 퓨쳐, 프렌치 몬타나, 21새비지, 메간 트레이너 등이 소속돼 있다.

이번 계약 체결에 관해 에픽 레코드의 C.E.O 실비아 론은 "K팝은 세계문화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고 글로벌한 대화 주제"라며 "그 대화 맨 위에 몬스타엑스가 있다"고 특별한 소감을 밝혔다. 또한, "몬스타엑스는 그들의 경험, 열정, 다양한 영향력에 맞는 독창적인 스타일로 장르의 미래를 이끌어 가고 있으며 이들이 에픽 레코드의 식구가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몬스타엑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몬스타엑스 역시 "우리가 존경하는 아티스트들이 함께 있는 에픽 레코드에 합류해 매우 기쁘다"며 "마치 꿈이 현실이 된 것 같다.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끝없는 지원과 모든 것을 가능하게 만들어준 우리의 몬베베(몬스타엑스 공식 팬클럽)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몬스타엑스는 그간 국내외 활동을 통해 케이팝, 와일드 힙합, 락 에너지 그리고 팝을 독창적으로 한 데 융합시켰다는 평을 얻으며 세계적인 음반사와 계약 체결에 성공했다.

이들은 지난 2월 정규 2집 'TAKE.2 WE ARE HERE'(위 아 히어)와 수록 타이틀곡 'Alligator'(엘리게이터)로 국내 활동을 마무리했으며, 오는 8월까지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유럽과 북남미 등 세계 18개 도시에서 월드투어 공연에 나선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