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북한과 좋은일 많이 있을거라 생각...美-北 존중 형성"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16:1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북한과 좋은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며 "미국과 북한 사이에 훌륭한 존중이 형성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북한과 좋은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며 "내가 옳을 수도 틀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과 로이터통신이 등이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 사이에 훌륭한 존중이 형성됐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6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시험에 신경쓰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고, "김 위원장이 나와 함께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한 바 있다.

북한은 이달 들어 두 차례 미사일 시험을 진행했다. 이에 지난 25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미일 정상회담 준비 차 방문한 도쿄에서 기자들에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어떤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도 금지하고 있다" 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 측면에서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개의치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믿는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볼턴 보좌관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다.

일본은 볼턴 보좌관과 견해를 공유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정책 공조에서 균열을 노출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편, 북한은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날인 27일 자신들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고 평가한 볼턴 보좌관에 대해 "안보파괴보좌관"이라며 맹비난했다.

26일 저녁식사를 위해 도쿄 롯폰기(六本木)에 있는 로바타야끼 식당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식사 중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