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北이 소형 무기 발사해도 난 개의치 않아‥金 약속 지킬 것”

방일중 트위트 “北이 바이든 IQ 낮다고 했을 때 미소 지었다”고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08:3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0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일본을 국빈 방문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북한이 소형 무기를 발사했지만 이에 개의치 않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과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올린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몇몇 소형 무기들을 발사했고 이로 인해 나의 일부 사람들과 다른 이들을 방해했지만 나는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이 나에게 했던 자신의 약속을 지킬 것으로 믿는다”라고 주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이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아이큐(IQ) 낮은 바보라고 불렀을 때 자신은 미소를 지었다면서 “ 아마도 그것이 나에게 신호를 보내는 신호?”라고 적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