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北, ‘러브콜’ 보내는 아베에 “파렴치하고 악랄” 비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08:1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0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며 북한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지만, 북한은 구애에 응하기는커녕 연일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일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가 대북 적대 정책을 정당화하기 위해 납치문제를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 측이 납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던 남성이 일본에서 발견된 사실을 언급하며 “아베 일당이야말로 가장 파렴치하고 악랄하기 그지없는 사기와 모략의 명수”라고 힐난했다.

북한 조선중앙 TV의 방송 화면 [사진=조선중앙TV 캡쳐]

또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6일, 일본 정부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대해 “파괴활동방지법에 근거한 조사대상 단체이며, 향후 폭력주의적 파괴 활동을 할 우려가 있다”는 인식을 밝힌 것에 대해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앞서 23일에도 ‘과거 청산부터 바로 해야 한다’는 논평을 통해 “과거 전범 국가들은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입힌 국가들에 사죄·배상을 해오고 있지만 일본은 그렇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은 죄악으로 가득 찬 과거에 대해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날조하고 있다”며 “해마다 숱한 국회 중·참의원과 정부 관료들이 야스쿠니 신사로 몰려가 집단참배를 하면서 전범자들을 영웅으로 치켜세우고 있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위안부 피해자들을 ‘매춘부’로 모독하고 있는가 하면 여러 국가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생떼를 쓰고 있다”며 “이는 무고한 피해자들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인류의 정의와 양심에 대한 우롱이며, 죄악의 과거를 되풀이하겠다는 공공연한 선포나 다름없다”고 힐난했다.

아베 총리는 납치문제 해결을 정권의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김 위원장과 마주 앉아야 한다며 한껏 자세를 낮춰 북한에 구애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북한은 일본의 저자세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은 목소리로 일본의 기만적인 대북 정책을 비난하고 “과거사 청산이 먼저”라고 요구하고 있어, 일본의 바람대로 조기 북일정상회담이 실현될지는 여전히 난망한 상황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