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포토] 빗속에도 뜨겁게 진행된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8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8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18일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장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 정부 각료와 문희상 국회의장, 정당대표 5.18단체 회장 등이 6000여 명이 참석했다.

18일 5.18민주묘지행사장 외부에서 한 광주시민이 온몸에 구호를 두르고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오늘 행사장 내부가 아닌 외부에서 펼쳐진 5.18민주화운동의 뒷 그림자는 극명하게 표현됐다.

18일 5.18민주묘지행사장 외부에서 5.18 단체와 학생들이 시위하고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우선 5.18단체들의 요구조건이 한곳으로 쏠리고 있다. 이는 5.18특별법제정이 주된 요구다.이어 자유한국당 해체를 부르짓고 황교안 대표 광주방문 거부다.

18일 5.18민주묘지행사장 외부에서 시위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행사장 입장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오늘 행사장에서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들이 광주지역민이 아닌 서울이나 타 시·도에서 방문한 사람들이 많았다. 이들은 단체로 아니면 개인이 직접 찾아 왔다고 말했다.

18일 5.18민주묘지행사장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위대에 포위돼 경호원들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또 광주·전남의 단체장들도 행사장 밖에서 지역의 목소리와 5월단체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과도 대화를 나누었다.

김영록(왼쪽 세번째) 전남도지사가 18일  5.18민주묘지행사장에서 관계자들과 담소하고 있다. 다. 왼쪽부터 김후식 5월단체 회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김영록 지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사진=지영봉 기자]

오늘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진실 앞에서 우리의 마음을 열어놓을 때 용서와 포용의 자리는 커질 것”이라며 “진실을 통한 화해만이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임을 오늘의 광주가 우리에게 가르쳐 준다”고 말했다.

18일  5.18민주묘지행사장에서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대치하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

바로 오늘 '광주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공식행사에  앞서 벌어진 민주영령들의 묘역 앞, 풍경이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