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외국인투자자문회의 간담회’ 개최

외투기업 CEO, 각계전문가 구성
글로벌 혁신 중심지 도약 추진
구체적 실행방안 등 모색 협력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8:0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외국인투자기업 CEO, 컨설턴트, 변호사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외국인투자자문회의 간담회를 17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외국인투자자문회의(FIAC)는 서울시가 지난 1999년 외국인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설립한 자문기구로 투자유치, 창업생태계 구축 등 시정에 대한 자문을 통해 서울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설립 이후 올해 5월까지 총 49차례 회의를 개최했으며 △글로벌 금융허브 도약 △글로벌 지역본부 유치 방안 △마곡지구 투자유치 활성화 방안 △DMC 활성화 방안 △글로벌 Top 5 창업도시 실행방안 등을 자문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혁신도시 서울의 위상을 높이고 혁신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추진 중인 ‘테스트베드 서울’, ‘서울글로벌챌린지’ 등에 대해 15명의 글로벌 투자전문가 등의 위원들로부터 자문을 받게 된다.

에릭 호프만 위원장이 먼저 주제발표를 한 뒤 참석한 위원들의 자문 및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간담회 시작에 앞서 마이클 브린 인사이트 커뮤니케이션스 대표를 부위원장으로, 바바라 졸만 한독상공회의소 대표와 베로니카 쿤 서울국제여성협회 회장의 신규위원 위촉식을 갖는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외국인투자자문위원회는 서울에서 오랜기간 거주하면서 글로벌 경제·경영에 혜안을 갖춘 분들이 많은만큼 서울이 글로벌 혁신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조언을 경청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시정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