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서울로 7017' 개장 2주년 기념 시민축제 개최

19일 다양한 마켓‧공연, 21일 박원순 시장 참석 토크쇼 등
매일 평균 2만 명 방문, 재방문률 56%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8:1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서울시가 '서울로 7017' 개장 2주년을 맞아 19~21일간 고가상부와 만리동광장에서 시민마켓과 공연, 시민토크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서울로 이야기’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19일 오후 2시부터 7시까지는 고가상부 장미마당과 목련마당 구간에서 시민판매자 70팀과 함께 ‘이야기를 팝니다’라는 주제로 마켓행사가 진행된다.

리빙, 패션, 의류, 식음료, 예술품 등 다양한 물건을 판매하고 구분된 구획과 물건에는 이야기를 결합해 시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행사 중에는 서울로 버스커즈팀들과 연계해 거리공연을 진행하며 스탬프투어 이벤트도 열린다.

서울시는 19~21일 '서울로 이야기'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로 전경 [사진=서울시]

21일 오후 4시부터 9시까지는 마켓행사가 이어진다. 40여개의 부스와 쉼터, 참여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소규모 상인들과 예술인들에게 활동의 장을 제공하고 10월 말까지 정기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만리동광장에서는 박원순 시장과 함께하는 토크쇼, 서울로 다큐영상 ‘서울로가 기회로’ 상영 등이 진행되며 현장에서는 시민들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열린다. 운영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로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2017년 5월 개장 이후 2년이라는 시간동안 1700만 명에 달하는 시민들 방문과 식물의 안정화, 다양한 행사 개최를 통해 서울의 명소로서 굳건히 자리매김했다”며 “다양한 식물들과 함께 서울로 7017 개장 2주년 기념행사 등을 통해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 앞으로도 철저한 식물관리와 다양한 문화행사 개최를 통해 도심 속 정원으로의 서울로, 문화적 명소로의 서울로로서 발전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