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십분 내로" 서울시, 저층주거지 도서관·공원 대폭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앞으로 걸어서 10분 거리 안에 이용할 수 있는 작은 도서관, 쌈지공원, 주차장 등이 서울 저층주거지역에 촘촘히 설치된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노후 저층주거지에 대한 생활형 SOC(사회간접자본)를 대폭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서울시 저층주거지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공급에 관한 조례'를 이날부터 시행한다.

조례에서는 △저층 주거지 및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생활기반시설 공급지역 등의 정의(제2조) △생활기반시설 공급기본계획의 수립 의무화(제4조) △생활기반시설 공급지역의 선정지역 명시(제6조) △생활기반시설 공급사업의 시행자 명시(제7조) △생활기반시설 공급을 위한 예산 편성 방안 명시(제8조) 등을 담았다.

이번 사업은 노후 저층주거지를 대상으로 한 마을단위 도시재생사업으로 진행된다.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4년 간 총 약 3753억원을 투입해 서울 전역에 180여 개 생활SOC를 새롭게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자료=서울시]

이 사업은 시가 올 초 발표한 민선7기 시정 4개년 계획의 핵심과제이기도 하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생활SOC 3개년 계획(2020~2022.)과도 연계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일상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생활SOC를 도보 5~10분 거리(250m~500m) 이내에서 향유할 수 있도록 촘촘하게 만들 예정이다. 대단위 아파트 단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노후 저층주거지 주민들이 실제 체감하는 주거환경개선을 이끌어낸다는 목표다. 그동안 앵커시설 위주였던 도시재생사업의 한계를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올해는 13개 자치구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올 연말까지 '10분 동네 생활SOC 확충 3개년(2020~2022) 계획'을 수립 완료하고 내년부터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 시행한다.

시범사업 13개 자치구는 추진의 시급성, 파급 효과성, 지역간 형평성 등을 고려해 생활권역별로 선정됐다. 도심권역에서는 △종로구 △용산구 2곳이며 동북권역은 4개(△광진구 △중랑구 △성북구 △강북구), 서북권역 1개(△은평구), 서남권역 5개(△양천구 △강서구 △구로구 △영등포구 △관악구), 동남권역 1개(△강동구)다.

주민들의 폭넓은 의견수렴과 자치구 협의과정을 거쳐 6월 중 지역별로 필요한 시설과 규모, 설치 위치를 확정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해 8월부터 사업을 시행한다. 시설 당 최대 20억원의 시비가 지원되며 2020년 말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노후 저층주거지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더 취약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 골목길 재생사업지역, 고도·경관지구 등에 우선적으로 생활SOC를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조례 제정은 지난 4월15일 정부에서 발표한 ‘생활SOC 3개년 계획’의 실효성을 담보해 노후 저층주거지의 실질적인 환경개선을 이끌어내고 지역의 일자리까지 창출하는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의 노후 저층주거지 내 10분 동네 생활SOC 공급이 저층주거지를 보다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자 하는 주거지 재생 사업에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