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이재명 지사, "불가피하게 버스 요금인상, 도민에 죄송"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버스파업과 연계된 요금인상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 지사는 14일 오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버스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방문한 국회에서 "불가피하게 버스 요금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서 우리 도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자료사진 2019.01.10 kilroy023@newspim.com

이 지사는 "도민들 교통비 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정책들을 도 차원에서 충분히 만들어내고, (버스기사의)장시간 노동에 따른 운행의 위험 문제들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만들어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경기도 버스요금은 시내버스 200원, 광역버스 400원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지사는 당초 이날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 등과 함께 국회에서 열리는 버스 사태 관련 당정협의에 참석하기로 했으나, 의견 조율 미비로 당정협의가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기버스 노사는 경기도 장안구 율전동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최종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이 지사의 요금인상 결정으로 원만한 노사합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