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USTR, 대중 관세 품목에 '의약품-희토류'는 포함되지 않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07:0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0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약 3000억달러 규모의 대중 관세 품목에 휴대폰과 노트북은 포함되지만 의약품과 희토류는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13일(현지시각)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USTR은 최대 25%의 관세 대상이 될 3805개 중국산 수입 품목 리스트에 대해 오는 6월 17일 공청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USTR은 최종 반박 의견은 6월 24일까지 수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