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김연철, 오늘부터 '대북식량지원 여론수렴' 착수

북민협·민화협·KCRP 등과 민간단체 간담회
통일부 "각계각층, 보수·진보 의견 청취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05:3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4일 대북 식량지원을 위한 여론수렴 절차에 돌입한다. 이는 보수와 진보를 가리지 않고 진행될 예정이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를 개최한다.

간담회에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등 민간단체 관계자가 참석한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 상황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조속한 대북 식량지원의 필요성을 피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장관실에서 유엔 산하기관인 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빗 비즐리 사무총장과 면담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05.13 pangbin@newspim.com

최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는 보고서를 통해 최소 136만톤의 대북 식량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사안과 무관하다”는 입장 하에, 대북 식량 지원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천명했다.

그러나 지난 4일과 9일,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여론이 악화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이러한 일련의 상황을 감안해 “국민적 공감대를 먼저 형성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이 반영된 것이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추가적인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기한은 한정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북 인도지원은 국민적 지지와 공감대가 필요하다”며 “각계각층, 보수와 진보할 것 없이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장관은 15일에는 통일부 인도협력분과 정책자문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지고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