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정유미·공유, '82년생 김지영' 촬영 종료…"더없이 행복했던 현장"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4: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크랭크업했다.

배우 김미경은 최근 자신의 SNS에 ‘82년생 김지영’ 마지막 회식 사진을 올리며 “예의와 배려로 더없이 행복했던 현장. 한분 한분 진심으로 감사했다. 따뜻한 작품으로 만나길 기원한다”는 글을 남겼다.

[사진=김미경 인스타그램]

사진 속에는 김미경을 비롯해 배우 정유미, 공유, 김성철과 메가폰을 잡은 김도영 감독의 모습이 담겨있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82년생 김지영’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과 그녀를 둘러싼 가족,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정유미와 공유가 ‘도가니’(2011), ‘부산행’(2016)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췄다. 극중 정유미는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을, 공유는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을 연기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