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EV’ 출시…1회 충전 시 271㎞

기존보다 주행 거리 35.5% 늘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1:42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3: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현대자동차가 2일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출시했다.

현대차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처음으로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아이오닉 일렉트릭보다 35.5% 늘어난 271km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38.3kWh 용량의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 시스템과 차체 경량화를 통해 주행거리를 늘렸고, 100㎾ 구동 모터를 적용해 기존 모델보다 출력을 10% 이상 높였다.

또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기능을 지원하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이 밖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전방 충돌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이탈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의 안전 기술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트림별 판매가격은 N트림이 4140만원, Q트림은 4440만원이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사진=현대자동차]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