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vs 베이징자동차…전기차 패권 격돌

더 뉴 아이오닉EV 출시…베이징차 신차 3종으로 맞불
전기차협회 “중국산 전기차 품질 확보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1:03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전기자동차(EV)시장에서 한국과 중국 완성차 업체 간 경쟁이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는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출시했고, 중국 베이징자동차그룹의 아이오닉EV의 동급모델 ‘EX3’도 출시가 임박했다.

코엑스와 한국전지산업협회가 주최하고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EV(전기차) 엑스포 ‘EV 트렌드 코리아 2019’가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가장 주목받은 곳은 현대차 부스였다. 현대차는 이번 행사에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출시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사진=전민준 기자]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71㎞로 기존보다 35.5% 늘어났다. 38.3kWh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의 고효율 시스템과 경량화 된 차체를 통해 주행거리를 늘렸다. 또한 100kW 구동 모터로 기존 모델보다 10% 이상 출력을 높여 주행성능도 강화했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IT, 안전 사양도 대폭 개선됐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을 지원하는 10.25형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전방 충돌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지능형 안전 기술도 기본 탑재했다. 기본 가격은 4140만원이다.

베이징자동차가 이날 플래그쉽으로 내세운 EX3은 현대차 아이오닉을 겨냥한 모델이다.

EX3는 61.3㎾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501㎞(유럽 기준)를 달성했다. 다만 유럽 측정 방식은 한국보다 느슨한 편이다. 가속 페달만으로 달리고 서는 ‘원 페달’ 기능이 특징이다. 판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4300만~4600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EU5.[사진=전민준 기자]

베이징자동차가 이번에 공개한 또 다른 모델인 준중형 SUV EX5는 현대차 투싼과 몸집(차체)이 거의 비슷하다. 현대차 친환경차 중 비슷한 체급으로는 넥쏘가 있다.

EX5는 전장(길이) 4480㎜, 전폭(너비) 1837㎜, 전고(높이) 1637㎜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15㎞를 달릴 수 있다. 차체자세제어장치(ESP)와 차선 이탈 경고, 사각지대 감지 기능 등 첨단 안전 사양을 대폭 탑재했다. 가격은 4500만~4800만원이다.

관건은 품질이다. 한국전기차협회 관계자는 “품질에 까다로운 국내 시장의 분위기를 고려할 때 중국 전기차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으려면 성능과 가격 모두 우수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국내 전기차 시장은 3만대 규모로, 5년 전인 2013년보다 30배 이상 커졌다.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가 해마다 심각해지고 전기차의 친환경성과 경제성 등이 부각되면서 소비자들이 전기차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18년까지 국내 전기차 시장은 현대·기아자동차와 한국GM 등 국내 업체들, 수입차 중에선 테슬라 정도였다. 그러나 올해는 재규어랜드로버와 포르쉐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들도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국전기자동차협회 관계자는 “내년부터는 다양한 고가 전기차들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