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몸싸움 국회’ 책임, 한국당 44% vs 민주당 33%

진보층‧보수층 서로 상대당 책임 크다 답변
무당층 “여야 공동책임” 42%, 중도층은 팽팽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선거제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둘러싼 국회 갈등 책임에 대해 국민 10명 중 4명이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 때문이라 인식하는 것으로 29일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98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회 몸싸움의 책임은 한국당에게 있다는 인식이 43.8%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 때문에 동물국회가 재현됐다고 응답한 비율은 33.1%였다. 이어 여야 공동 책임 의견이 16.5%, 바른미래당의 내부 갈등 때문이란 응답이 3.2% 순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진보층과 보수층 각각 상대당에 책임을 돌리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조사됐다.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 ‘한국당 책임’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각 83.9%와 73.0%로 조사됐다.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민주당 책임이라 답한 비율이 80.2%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한국당 책임이라는 응답이 38.8%로 1위, 민주당 책임 28.5%로 조사됐다.

무당층에서는 여야공동책임이라는 인식이 42.0%로 가장 높았고 이어 한국당 책임 25.1%, 민주당 책임 21.6% 순이었다. 중도층에서는 한국당 책임 38.1%, 민주당 책임 36.0%로 양론이 팽팽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지역에서 한국당 책임 응답이 71.5%를 기록됐다. 서울 지역에서는 한국당 책임 47.9%, 민주당 책임 28.2%로 조사됐다. 경기‧인천에선 한국당 책임 43.5%, 민주당 책임 33.9%,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한국당 책임 38.5%, 민주당 책임 30.9%로 집계됐다.

대전‧세종‧충청 지역에서는 민주당 책임 응답이 45.9%로 한국당 책임 32.6%보다 높았다. 대구‧경북 지역은 민주당 책임이 38.3%, 한국당 책임이 28.5%로 기록됐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저지하기 위해 팔짱을 끼고 드러누워 회의실 입구를 막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연령별로는 자유한국당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0대에서 60.7%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이어 30대 54.1%, 50대 43.5%, 20대 42.6% 순이었다. 60대 이상에서는 민주당 책임 44.5%, 한국당 책임 25.4%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리얼미터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9814명에게 통화를 시도했고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응답률은 5.1%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보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