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김현미 국토부 장관 "버스 근로시간 단축, 일자리 창출 기회"

7월 경기도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 앞두고 대응방안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4:2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오는 7월부터 경기도 300인 이상 버스업체의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 앞서 다시 한 번 버스업계의 적극적인 동참을 촉구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김현미 장관은 이날 김기성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과 류근중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을 만나 근로시간 단축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왼쪽)이 김기성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과 류근중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을 만나 근로시간 단축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국토부]

오는 7월부터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는 경기도 근로자 300인 이상 버스업체 대표들도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김현미 장관은 "근로시간 단축을 버스업계에게 닥친 어려움으로 볼 것이 아니라 인식을 전환해 양질의 일자리를 다수 창출할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삼아야 한다"며 "정부와 버스업계, 노조가 합심해 대응한다면 시민 불편을 초래하지 않고 노선버스의 운행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근로시간 단축제도 도입이 2개월 남은 시점에서 다시 한 번 노·사·정이 합심해 근로시간 단축을 대응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자리"라며 "정부도 인력 양성 및 이동권 보장 사업, 노선 체계 개편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