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250조 투입 '한반도 반도체벨트', 더 강해진다

SK하이닉스 120조·삼성전자 133조 반도체사업 투자
화성 기흥 평택 이천 청주 등에 용인 가세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1:2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3: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메모리 반도체에서 세계 1,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총 250조원이 넘는 투자를 결정했다. 반도체 시장의 불황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투자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거다. 

지난 2월 스타트를 끊은 SK하이닉스는 용인을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로 결정하고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오는 2022년 이후 12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 1위를 목표로 총 133조원을 투자한다. 연구개발(R&D)에 73조원, 생산시설에 60조원이 각각 투입된다. 기존 반도체 생산시설이 위치한 경기 남부 화성과 기흥, 평택에 일부 투자되고 새롭게 지어질 시스템 반도체 생산공장도 기흥과 평택을 비롯한 경기 남부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경기 남부 일대는 화성, 기흥, 평택, 용인, 이천 그리고 충북 청주까지 이어지는 '반도체벨트'가 형성된다. 이곳엔 현재 두 회사의 임직원만 6만여명, 협력업체을 포함하면 10만명이 근무하고 있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반도체 장비·재료업체 중 약 70%가 이 지역에 자리잡고 있다. 

두 회사의 250조원 투자가 완료되는 2030년엔 '한반도 반도체벨트'의 규모와 세계적 위상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 화성 EUV라인에서 시작..하이닉스, 용인클러스터로 ‘반도체 삼각축’ 구축

시스템 반도체 전세계 1위를 위한 삼성전자의 ‘반도체 비전 2030’은 가장 먼저 화성 극자외선(EUV) 라인에서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제시한 투자계획 133조원 중 45%를 차지하는 약 60조원이 화성 EUV라인 설비투자 및 신규라인 증설에 할당돼 있기 때문이다.

화성캠퍼스 내부에 위치한 이곳은 삼성전자가 첨단 반도체 시장 수요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2월 기공식을 가진 뒤 지금까지 건설 중에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화성 EUV 라인에서는 7나노미터(nm) 공정의 제품 양산이 예상되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엑시노스(Exynos), 그래픽처리장치(GPU), 이미지 센서 등을 집중 양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곳은 올 하반기 완공돼 오는 2020년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밖에 신규라인이 지어질 위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기존 반도체 공장이 위치한 평택과 기흥이 가장 유력한 부지로 꼽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2라인까지 지어진 평택엔 이밖에도 빈 땅이 있고 초기 사업부지인 기흥에도 신규 라인을 추가로 지을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경기 남부를 중심으로 기업의 중장기 성장을 위한 이천-청주-용인 삼각축을 구상하고 있다. 이중 한 축이 경기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에 조성될 용인 클러스터다. 총 4기의 신규공장이 지어지는 용인 클러스터는 D램과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생산기지로 계획돼 있다. 이천은 본사기능 및 연구개발(R&D), 마더팹(Moter FAB), D램 생산기지로 기능하고 청주는 낸드플래시 중심 생산기지가 된다.

SK하이닉스는 용인이 자사의 이천공장은 물론 삼성전자의 기흥·화성·평택캠퍼스와도 가까워 이 일대가 반도체 상생 생태계의 거점으로서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2030년까지 180조 투자되는 ’한반도 반도체벨트’

삼성전자의 화성EUV 생산라인이 본격 가동되고 SK하이닉스의 용인 클러스터도 공장 건설 후 가동을 시작하면 경기도 남부 일대는 ‘한반도 반도체벨트’로서 더 공고한 지위를 갖게 된다.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사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1만5000여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예상되는 간접 고용인력만 42만명이다.

21일 경기 용인시 원삼면 일대 항공사진 [사진=용인시청]

SK하이닉스의 용인 클러스터로 유발될 고용인력도 약 12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용인 클러스터가 본격 가동되면 총 1만7000여명이 직접 고용되고 1~4차 협력업체의 고용인력에 미치는 고용파급효과도 10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용인 클러스터 조성에서 멈추지 않고 국내외 협력업체와의 시너지 창출 및 생태계 강화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1조22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 사업장에도 투자를 지속해 오는 2030년까지 경기 이천에 20조원, 충북 청주엔 35조원을 집행한다.

일찍이 반도체 대기업인 두 회사가 용인시 기흥과 화성시, 이천시에 반도체 생산시설을 운영하면서 중소 반도체 장비·재료업체들도 속속 이 일대에 터를 닦아왔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전국 85개 반도체 장비·재료업체 중 경기도와 인천시에 위치한 반도체 장비·재료업체 수만 59개다. 전국 반도체 장비·재료업체의 약 69%가 경기 남부를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 위치한 셈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서울과 가까워 인재를 확보하기 쉽고 클라이언트 회사들도 주변에 있어 반도체 기업 및 관련업체들이 경기권에 들어서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기존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이 일대를 중심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