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로 경기 용인 요청

경기 용인 원삼면 일대 448㎡에 SK하이닉스 반도체 팹 4개 건설 예정
SK하이닉스 "이천·청주·용인 3각축을 구축해 중장기 성장 도모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12:11
  • 최종수정 : 2019년02월22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하이닉스를 포함해 국내·외 50여개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반도체 클러스터를 경기도 용인시에 조성하겠다는 요청이 정부에 공식 접수됐다.

4일 충북 청주 준공식이 열린 SK하이닉스 M15 신규 공장. 2018.10.04. flame@newspim.com

21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조성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회사(SPC)인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이번에 SPC가 신청한 부지는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다.

반도체 업계는 용인 부지가 △국내외 우수 인재들이 선호하는 수도권에 위치해 있고 △국내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중소기업 협력 생태계 조성이 용이하며 △반도체 기업 사업장(이천, 청주, 기흥, 화성, 평택 등)과의 연계성이 높고 △전력, 용수, 도로 등 인프라 구축이 쉽다고 주장한다.

부지가 확정되면 SK하이닉스는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오는 2022년 이후 약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팹(FAB) 4개를 건설할 계획이다. 더불어 국내·외 50여개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도 이 단지에 입주해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한 상승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회원사 244개사 중 약 85%가 서울 및 경기권에 있기 때문에 용인에 신규부지가 조성되면 실시간으로 유기적 협력관계가 가능해진다. 반도체산업은 기술개발 및 생산 전 과정에서 제조사와 장비·소재·부품 업체간 공동 연구개발(R&D), 성능분석, 장비 설치 및 유지보수가 필수적이다.

SK하이닉스는 이들 국내·외 협력업체와의 상승효과 창출 및 생태계 강화를 위해 10년간 총 1조22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상생펀드 조성에 3000억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에 6380억원, 공동 R&D에 2800억원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SK하이닉스는 기존 경기도 이천과 충북 청주 사업장에도 투자를 지속 한다. 이천에는 M16 구축과 연구개발동 건설 등에 약 10년간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청주에는 지난해부터 가동중인 M15의 생산능력확대를 포함해 약 10년간 35조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한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청주 신규 공장 건설을 위한 토지구입 양해각서(MOU)와 분양 계약을 충북도 및 청주시와 다음달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는 △이천은 본사기능과 R&D/마더팹(Mother FAB) 및 D램 생산기지 △청주는 낸드플래시 중심 생산기지 △용인은 D램, 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 및 반도체 상생 생태계 거점으로 3각축을 구축해 중장기 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를 제외한 SK그룹은 이와 별도로 향후 5년간 5대 중점 육성분야에 총 37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구미에 위치한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 SK실트론은 SK그룹에 편입된 지난 2017년 이후 생산능력확대를 진행 중이다. 이 회사는 향후 2년간 약 9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SK그룹의 향후 5년간 투자를 세부적으로 보면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16조원(비수도권 7조원), 에너지 신산업 10조원(비수도권 9조원), 소재산업 5조원(비수도권 5조원), 헬스케어·미래 모빌리티 등 6조원(비수도권 1조원)이다. SK그룹은 전체 투자 중 60%에 해당하는 22조원을 비수도권에 투자한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