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캐스팅보터’ 오신환 “패스트트랙 반대표 던질 것”

24일 "당의 분열 막고 소신 지키기 위함"
4당 의총 하루 만에..패스트트랙 무산 위기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08:0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24일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분열을 막고 저의 소신을 지키기 위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오신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오 의원은 “12대 11이라는 표결 결과가 말해주듯 합의안 추인 의견은 온전한 당의 입장이라기보다는 절반의 입장이 되고 말았다”며 “그 결과 바른미래당은 또다시 혼돈과 분열의 위기 앞에 서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누구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바래왔지만 선거법만큼은 여야 합의로 처리해왔던 국회관행까지 무시하고 밀어붙여야 할 만큼 현재의 반쪽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가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이어 “검찰개혁안의 성안을 위해 거대양당의 틈바구니에서 사개특위 간사로서 최선을 다해왔지만 누더기 공수처 법안을 위해 당의 분열에 눈감으며 소신을 저버리고 싶지는 않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저의 결단이 바른미래당의 통합과 여야 합의 정치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이후로도 제대로 된 공수처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선거제 개편안 도출과 국회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거쳐 25일까지 패스트트랙에 올리기로 했다.

그러나 사개특위 단계에서 오 의원이 반대표를 던질 경우 사실상 공수처 설치안은 패스트트랙에 올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해선 사개특위 의원 18명 가운데 11명의 찬성표가 필요하다. 현재 확실한 찬성표는 민주당 의원 8명,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 9명에 불과하다.

바른미래당 소속인 오신환·권은희 의원 중 한 명이라도 반대할 경우 패스트트랙 지정 요건인 11명을 채우지 못하게 된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4시간이 넘는 격론 끝에 12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11명이 반대해 1표 차이로 추인됐다. 하지만 3분의 2를 넘지 못하면서 당론으로 추인하지는 못 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