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네스코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프랑스와 함께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06:3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각)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유네스코(UNESCO)가 대성당을 구하고 복원하기 위해 프랑스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유네스코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노트르담 대성당은 “소중한 문화유산”이라고 강조했다.

유네스코는 지난 1991년 노트르담 대성당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해 거대한 연기 기둥이 형성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