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식 열려…“국민 신뢰 받는 호국 해병대 될 것”

해병대 병역 명문가 및 명예해병 선정‧해병대 핵심가치상 시상 등
대표 군가 ‘팔각모 사나이’ 작사가 홍승용 예비역 대령도 초청
이승도 사령관 “국가‧국민 신뢰받는 ‘호국충성’ 해병대로 거듭나자”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14:49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1: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해병대는 15일 창설 제70주년을 맞아 해병대사령부를 비롯한 전국 해병대 부대에서 창설기념행사를 동시 거행하고 창설 70주년의 의의를 되새겼다.

이날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사령부를 비롯해 서북도서와 김포‧강화, 포항, 제주도 등에 위치한 해병대 전 부대에서 창설기념행사가 열렸다.

15일 해병대사령부에서 제70주년 해병대 창설 기념식 환영 행사가 열렸다. [사진=해병대]

해병대는 해방 3년 후인 1949년 4월 15일 여수‧순천 사건을 계기로 진해 덕산비행장에서 창설됐다.

1948년 10월 19일 발생한 여수·순천 반란사건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수륙양면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해병대의 필요성이 절실히 요청됨에 따라 해군총참모장을 비롯한 군 수뇌부가 해병대 창설을 적극 추진한 것이다.

창설 당시에는 380명의 병력이었지만 6.25 전쟁과 베트남 전쟁, 연평도 포격전, 독립성 강화 및 지휘구조 개편 등의 일들을 거치면서 현재는 2만 9천여 병력의 국가전략기동부대로 성장했다.

15일 해병대사령부에서 개최된 제70주년 해병대 창설 기념식 환영행사에 권율정 이사장(대전현충원장), 홍승영 예)해병 대령(팔각모사나이 작사가), 병역명문가 김각수ㆍ노기동 씨(좌측부터)가 열병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해병대에 따르면 이날 창설 행사에서는 창설 70주년을 기념해 해병대 전통을 계승하는 ‘해병대 병역 명문가’ 선정, 해병대 전투력 발전과 장병 복지 개선에 기여한 ‘명예 해병’ 임명, 모범 해병을 대상으로 한 ‘해병대 핵심가치상’ 시상 등이 이뤄졌다.

해병대 병역 명문가는 3대 이상 가족이 대를 이어 해병대원으로서의 전통을 계승하며 병역의무를 이행한 가문을 대상으로 해병대가 참전 유공과 훈장 수훈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선정하는 것을 말한다.

2019년은 해병대 병역 명문가를 선정한지 3회 째가 되는 해로, 해병대는 고(故) 노준옥 씨(해병대10기), 고 김연진 씨(병18기), 고 정노식 씨(병 71기), 홍종욱 씨(병12기, 86세), 강순배 씨(병145기, 83세) 등 5개 가문을 2019년 해병대 병역 명문가로 선정했다.

해병대에 따르면 이들 가문은 6.25 전쟁 참전 및 무공훈장 수훈, 장교‧부사관‧병 등 해병대 모든 계층에서의 복무 등 다양한 복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또 해병대 핵심가치상은 해병대의 핵심가치인 충성, 명예, 도전을 실천한 해병들에게 수여하는 최고 영예의 상으로 창설 70주년인 2019년에는 충성 부문에 이대철 소령(2사단)과 이희경 상사(6여단)가, 명예 부문에는 곽호재 대위(2사단)가, 도전 부문에는 최문길 상사(1사단)가 각각 선정됐다고 해병대는 설명했다.

명예해병은 해병대 출신은 아니지만 해병대에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갖고 해병대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사람들을 말하며, 이날 명예해병에는 임명식 권율정 이사관(대전현충원장) 등 5명이 선발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이와 함께 “이날 ‘팔각모사나이’의 작사가인 홍승용 예비역 해병대령(해군사관학교 14기)을 초청해 감사패를 증정하는 시간도 가졌다”고 전했다. 팔각모사나이는 지난 1982년 제작돼 30여 년 간 해병대원들에게 널리 불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해병대 대표 군가다.

[연평도=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남북이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지상, 해상, 공중에서 모든 적대행위 중단을 시작한 지난 2018년 11월 1일 오후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해병대 병사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 법령 개정으로 독자 역할 및 기능 수행 가능해져…해병대사령관 위상도 강화
    해병대 “공지기동형으로 부대 구조 개편 등…국가안보 핵심전력 거듭날 것”

해병대에 따르면 지난 2011년 ‘해병대 지휘관리 개선 법률’이 통과됨에 따라 해병대는 해군 내에서 독자적인 역할과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상륙작전을 주 임무로 하는 국군 조직법상 국군의 한 조직으로 위상이 제고됐고 해병대사령관 역시 인사, 예산, 전력편성, 군수 등 해병대 지휘에 있어 독자적인 권한을 보장받게 됐다.

또 지난 5일에는 ‘군 인사법’이 개정돼 임기 만료 후 전역해야 했던 해병대사령관이 임기 만료 후에도 전직 또는 대장 진급을 통해 연합‧합동작전과 상륙작전에서의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게 돼 해병대의 위상 또한 높아지게 됐다.

2015년 12월에는 제주도에 9여단이 창설돼 해병대는 서북도서-제주도-울릉도를 아우르며 전략도서를 방어하는 작전사령부로서 영역을 확장했다.

이어 2016년 5월에는 1개 연대상륙단을 1신속기동부대로 지정해 군사적 위협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준비할 수 있게 됐고 2018년 2월에는 1개 연대상륙단을 2신속기동부대로 추가 지정해 국가적 관리가 필요한 비군사적 재난에 가장 먼저 투입되고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해병대는 말했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사진=국방부]

지난 12일 취임한 이승도 신임 해병대사령관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해병대의 높아진 위상을 강조함과 동시에 해병대 전 장병들을 격려하고 장병들이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각자의 소임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사령관은 “해병대 장병 모두가 상하동욕자승(上下同欲者勝‧손자병법 모공편에 나오는 구절로 ‘장수와 병사가 뜻을 같이 가지면 전쟁에서 승리한다’는 말)의 일체감과 탄탄한 팀워크로 ‘공지기동 해병대(MAGTF‧맥탭‧Marine Air-Ground Task Force‧미국 해병대의 최상위 편성단위로 독자적 작전 수행이 가능한 부대)’의 비전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령관은 이어 “무에서 유를 창조했던 창군 정신을 되새겨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호국충성 해병대’가 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소임을 다하자”라고 강조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올해 창설 70주년을 맞은 해병대는 과거의 찬란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는 한편 미래 전장 환경에 적합한 다목적 신속 대응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뿐만 아니라 신형 상륙장갑차와 대형 상륙함, 공격헬기 등 핵심 전력을 확보하고 공지기동형으로 부대 구조를 개편 중에 있다”며 “미래의 해병대는 전면전, 그리고 비군사적 안보 위협까지 담당하는 국가안보의 핵심전력으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