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포항 주민들,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집회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4월12일 08:29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0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항=뉴스핌] 김정모 기자 = 경북 포항 일부 시민들이 11일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사진=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대책위]

포항 남구 동해면과 청림동·제철동 주민 200여 명은 이날 동해면행정복지센터 앞에서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주민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주민들은 동해면행정복지센터에서 포항공항입구, 해병대1사단 동문까지 행진한 뒤 부대 앞에서 다시 집회를 열었다.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대책위원회'는 "헬기부대가 들어서면 고도제한, 행위제한과 토지·주택가격 하락 등으로 주민 재산과 지역발전에 피해가 발생한다"며 "소음과 분진으로 농축산 피해가 벌어지고 교육환경, 생활환경이 나빠진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해 포항에서 사고가 난 마린온 헬기는 안정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주거지역에 배치해 자칫 주민 생명이 위협받게 된다"며 "주민과 어떤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해병대 헬기부대를 배치한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해병대는 2021년까지 포항 남구 동해면에 있는 포항공항에 헬기 이착륙장, 격납고, 정비시설을 만든 뒤 20여 대의 상륙기동헬기를 배치하기로 했다.

kjm2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