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SK이노베이션, 폴란드 분리막 공장 건설...글로벌 공략

연말에 완공되는 증평공장...국내외 공격적 투자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6:49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수습기자 = SK이노베이션이 공격적 투자를 통해 전세계 습식 분리막 시장 1위 자리에 도전한다.

SK이노베이션은 4월 분사 예정인 SK아이이(가칭)의 경영 독립성을 확보하고 세계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국내외 투자를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건설 예정인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공장은 첫 해외 배터리분리막 공장인 중국 장쑤성 창저우 공장과 유사한 규모인 3억4000만㎡다. 올해 3분기 착공, 2021년 3분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LiBS 증평 공장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폴란드 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은 해외에는 중국 장쑤성과 유럽 폴란드에 생산 거점을 두게 되며 배터리분리막 연간 총 생산량은 12억㎡로 증가한다.

오는 11월 완공 예정인 충북 증평의 생산라인에서는 이 중 5억3000만㎡를 담당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FCW(Flexible Cover Window) 생산력 제고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FCW 양산을 위한 공장을 대전 기술혁신연구원에 데모 플랜트 형식으로 완공해 제품을 생산 중이다. 오는 10월에는 상업 가동을 목표로 충북 증평 배터리분리막 공장에 400억원을 투자해 FCW 양산공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FCW는 SK이노베이션의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용 유연기판 브랜드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접히거나, 휘어지는, 둥글게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용 소재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분사는 배터리, 폴더블폰, 전장 분야 등에서 전세계적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는 소재분야의 본원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높은 수준의 기술력과 적극적인 시장공략을 통해 소재 시장 확대에 적기 대응해 궁극적으로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