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SK이노베이션, 美 조지아에 배터리 공장 기공식‥美 시장 전진기지 확보

최재원 수석부회장 “전기차 산업 협력 통해 한미경제협력 강화 기대”
윌버 로스 美 상무 장관 “한미간 긴밀 협력 증거..미국 시장 이점 활용”
SK "2022년 연 9.8GWh 규모 양산 공급. 60GWh까지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3월20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3월20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커머스(美 조지아주) =뉴스핌]김근철 특파원=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사장 김준)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잭슨카운티 커머스시에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직접 투자하는 첫 공장으로 완공 시 글로벌 전기차 시장 최대 격전지 중 하나인 미국 시장 개척에 핵심기지 역할을 하게된다.  

이날 기공식에는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과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 등 미국 정부 관계자와 폭스바겐의 스테판 좀머 구매담당 부사장을 비롯한 BMW, 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 임원 등 200여명이 참석해 SK 이노베이션의 미국내 전기차 배터리 생산 기지 건설을 축하했다. 

최재원 SK그룹 수석 부회장(오른쪽 다섯번째부터)과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등이 19일(현지시간) 커머스시 배터리 공장 기공식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 이노베이션]

SK그룹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이날 기공식에서 “SK의 배터리 기술력과 사업 역량을 믿어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조지아주의 지지와 노력 덕분에 또 하나의 시작이 가능했다”면서 “훗날 이번 기공식은 전기차 산업의 협력을 통한 한미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미국과 전세계 자동차 발전에 한 획을 그은 역사가 돼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이번 SK이노베이션의 투자는 한국과 미국 두 나라의 긴밀한 협력관계의 증거”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서 SK이노베이션과 현지 지방 정부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SK 이노베이션이 선택한 입지 주변에는 많은 자동차 업체들이 있다”면서 “(SK이노베이션 공장이 )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의 이점을 잘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고 밝혔다. 

켐프 주지사는 “이번 투자는 조지아주 역사상 최대의 (외국인) 투자 규모”라면서 “이같은 투자를 해준 SK이노베이션에 감사하며 앞으로 함께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미국, 유럽, 중국 등 전세계 주요 자동차 시장에 생산거점을 마련하게 됨으로써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에 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를 더욱 확실히 하게 됐다”면서 “이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의 딥체인지 2.0을 완성할 기반을 갖췄다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반드시 성공시켜 기업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미국 조지아주 주도인 애틀란타에서 북동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커머스시에 들어서는 SK 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 공장은 향후 마국내 글로벌 완성업체의 전기자동차용 배터리를 장기 공급하는 생산기지가 된다.

최재원 SK그룹 수석 부회장(오른쪽 여섯번째부터)과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등이 19일(현지시간) 커머스시 배터리 공장 기공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 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현지 법인인 SK 배터리 아메리카(Battery America)를 통해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 등 총 1조 1396억원을 연도별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이 공장은 2021년 하반기 완공해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 2022년 초부터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커머스 공장이 1차로 완공되면 서산공장 생산량(연간 4.7기가와트시·GWh)의 두 배가 넘는 미국 내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되며  ‘선(先) 수주 후(後) 증설 ’ 전략에 따라 폭스바겐과 납품 계약도 이뤄진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2022년까지 국내외에서 연간 60GWh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해 글로벌 수준의 전기차 배터리 업체로 성장하는 한편 미국내 생산 공장의 생산규모도 2025년까지 연간 60GWh까지 확대할 목표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