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나경원 윤리위 제소 입장 재확인…“앞길이 없는 사람들”

민주당 지도부, 13일 최고위회의서 한국당에 십자포화
“정부와 여당에 저주 퍼부어…정권 놓치고 자포자기한 발언”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07:59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3일에도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의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을 두고 맹공을 퍼부었다.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원내대표 발언은) 정권을 놓치고 거의 자포자기한 발언”이라며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전당대회처럼 극단적 발언을 하는 것을 보고 정말 앞길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다”고 비난했다. 

또 “(발언을) 전반적으로 보면 정부와 여당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며 안타까지 그지없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2.20 kilroy023@newspim.com

이 대표는 “여당 때 모습과 전혀 다른, 악쓰는 모습을 보며 여러가지 참담한 생각이 들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중심을 잘 잡고 대응해야 한다”며 “굳건하고 의연하게 나가자”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에게 발언을 철회하고 사과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을 통해 한국당이 하려는 정치가 무엇인지 분명해졌다. 극우와 반평화, 혐오의 정치”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5·18 망언 의원 징계를 거부한 것도 극우의 길로 가겠다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노력을 폄훼하는 것은 냉전 수구세력 구태에서 전혀 벗어날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발언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윤리위원회 제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우리 당은 (앞서) 말한대로 국회 윤리위 제소 등 강력 대응에 나서겠다. 5·18 망언 3인방도 당장 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눈치봐야할 것은 태극기 부대가 아니라 우리 국민”이라고도 했다.  

다만 홍 원내대표는 이날 열릴 본회의에서 미세먼지 관련 법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한국당의 막말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오늘 미세먼지 관련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재난안전법 등 8개법이 통과되면 우리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될 것”이라고 했다. 또 “오늘을 시작으로 3월 국회에서 더 많은 입법 성과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오전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는 도중 문 대통령을 김 위원장 수석대변인에 빗대 표현해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일부 의원들은 연설 도중 퇴장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