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 모디 총리와 친교 만찬 "양국 지속적 협력 공감"

문 대통령 "인도가 한국전쟁 때 도와준 것, 한국인 잊지 않는다"
김정숙 여사, 디왈리 축제 주빈 참석 언급 "양국 유대 이어지길"
모디 총리 "양국 경제발전, 민주화 경험 바탕 서로 발전 견인하자"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21:06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2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국빈 방한 첫날인 21일 저녁 친교 만찬을 통해 양 정상의 우의를 다졌다.

문 대통령은 21일 저녁 6시30분 서울 롯데타워에서 진행된 만찬에서 "작년 12월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 이어 2개월여 만에 모디 총리를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고 하면서 "모디 총리가 총선을 앞두고 국내일정 등으로 바쁜 가운데서도 올해 첫 해외 방문국으로 한국을 찾아 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청와대]

김정숙 여사는 지난해 11월 모디 총리의 초청으로 인도 디왈리 축제에 주빈으로 참석한 일을 언급하며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매개로 한 양국의 유대가 앞으로도 변함없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날 대화를 통해 올해가 인도 독립의 아버지인 마하트마 간디 탄생 150주년이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으로 양국 국민 모두에게 뜻 깊은 해라고 평가했다.

양 정상은 이와 함께 양국이 공유하는 식민 지배의 경험과 독립운동의 역사, 간디와 3.1운동으로 대변되는 평화와 비폭력 정신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양국이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당시 인도가 의료지원부대 파견 등을 통해 우리를 도와준 것을 한국민들은 잊지 않고 있다"면서 "인도 정부와 모디 총리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변함없이 성원해 주고 있는데 대해 감사하다"고 했다.

모디 총리는 이날 "양국이 이뤄 온 경제발전과 민주화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서로의 발전을 견인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