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기택민주주의재단 설립 추진...김무성·원혜영·설훈 등 참여

노웅래·권성동·하태경·김경진 등 여야 의원 망라
김무성 "4.19세대에서 현재 세대까지 화합의 장 자리잡기를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1:45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7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민주당 대표를 역임한 고(故) 일민(一民) 이기택 전 총재 3주기를 앞두고 ‘이기택민주주의재단’ 설립이 추진된다.

고(故) 일민(一民) 이기택 전 총재 <사진=이기택민주주의재단>

한국민주화 가치를 연구하는 학술재단으로 설립되는 이기택민주주의재단은 발기인으로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설훈, 노웅래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무성, 권성동 한국당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 등 여야를 망라한 국회의원들과 정치학자, 시민사회단체장 등 수십여명이 동참했다.

한반도 민주화의 시대가치 정립이라는 재단설립 취지에 맞춰 학계 전문가와 사회원로, 언론인, 시민사회인도 참여했다. 학계에서는 정윤재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전 한국정치학회장), 임수환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교수, 이택선 전 성균관대 교수 등이 주도하고 있다.

4.19 세대의 대표주자였던 이 전 총재의 정치철학으로 설립되는 재단인 만큼, 4.19 민주혁명 단체와 각계 시민사회단체, 정치사회재단 역시 동참키로 했다.

김무성 의원은 “한국정치사를 관통하는 일민 이기택 전총재의 정치 인생처럼 본 재단이 4.19 세대에서 현재의 밀레니얼 세대까지 화합의 장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승오 이기택민주주의재단 추진위원회 사무총장은 “좌우 이념가치를 떠나 근현대 한국 민주화에 대한 연구를 통해 민족화합의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재단의 취지에 공감하는 여야 정치인 분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일민 이기택 전 총재는 4.19 민주혁명을 일으킨 4.18 고려대 의거의 주역으로 1968년부터 7선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민주당 대표를 거쳐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한국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정계 일선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민주평통 수석부의장과 시민사회단체 운동, 민족통일교육에 매진했다. 이번 달 20일로 별세 3주기가 된다.

재단 발기인 참여인사는 김무성 의원(자유한국당), 원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이채익 의원(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자유한국당), 하태경 의원(바른미래당), 김경진 의원(민주평화당), 정윤재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임수환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교수, 이택선 전 성균관대 교수, 유인학 4.19혁명공로자회 회장,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대표 외 80여 명이다.

고(故) 일민(一民) 이기택 전 총재 <사진=이기택민주주의재단>

이기택 전 민주당 총재는 누구 

경북 포항 출신인 이 전 총재는 부산상고와 고려대 상과대학을 졸업하고 1967년 제7대 국회 때 신민당 전국구 의원으로 정치권에 진출해 생전 7선 의원을 지낸 원로 정치인이다.

1971년 제8대 총선에서는 부산 동래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신민당 사무총장과 부총재, 통일민주당 부총재, 국회 5공비리조사 특별위원장을 지냈다. 이 전 총재는 1990년 3당 합당 때 참여를 거부하고 당시 노무현 김정길 홍사덕 이철 의원 등과 함께 민주당을 창당해 총재까지 지냈다.

그 이후 민주당이 한나라당과 합당한 뒤 1998년 한나라당 총재권한대행을 역임했다. 2002년 대선 과정에선 과거 동지였던 노무현 후보를 지지하면서 새천년민주당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을 맡았다. 2007년 17대 대선에선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를 지지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을 지냈다. 이후 민주평통수석부의장을 역임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