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선 긋는 한국당 "5.18 발언, 당 전체 의견 절대 아냐"

당 내에서도 "호남의 저항정신과 자긍심에 상처준 것" 의견 나와
김병준 "의견 다양성 인정하지만 당론은 될 수 없어"
"의원 출당 조치, 우리 당 일이니 다른 당 신경 안썼으면"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0:56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자유한국당이 당내 일부 의원들의 5.18 발언과 관련해 당 전체의 의견이 아니라고 선을 긋고 나섰다.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홍철호 의원은 "5.18 공청회에서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의 의견이 마치 우리 당 전체 의견인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는데, 전체 의견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들 발언은) 김제·정읍·부안·고창 등 동학농민운동의 뿌리가 남아있는 호남의 저항정신과 자긍심에 상처를 준 것"이라며 "남들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함께 존중해야 하며, 우리 모두 성숙한 보수가 되기 위해 좀 더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한국당 김순례 의원, 이종명 의원, 지만원 씨.<사진=김선엽 기자>

앞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은 5.18 공청회에 참석해 "5.18 폭동이 민주화 운동으로 변질됐다",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주장을 하는 지만원 씨가 발제자로 나서기도 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날 회의에서 "이런 문제도 우리 당 전체에 대한 국민의 정서와 이미지를 생각해 처리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면서 "여러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의원들의 의견 자체에 대해서는 '다양성'으로 평가하며 이들에 대한 당의 조치에도 다른 당이 개입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수습기자 =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2.11 pangbin@newspim.com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본적으로 우리가 보수 정당이고, 보수 정당 안에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으며 그것 자체가 보수 정당의 생명력이라고 본다"면서 "당 내에 있는 소수 의견, 다양성의 일환으로 볼 수 있지 않나 하는 것이 제 개인적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개인의 정치적 소신에 따라 다른 의견이 있는 것은 인정하지만, 그것이 당론이 될 수 없고 당의 기본적 입장이 될 수는 없다"면서 "북한군 개입설은 저도 그렇고 당에서도 믿지 않는다는 입장이 더 강하다. 그렇기 때문에 긴 시간을 두고 당에서 지만원 선생을 (5.18 진상조사위원에) 추천하지 않았던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 문제는 우리 당의 문제인 만큼 다른 당은 신경쓰지 않았으면 한다"며 "5.18과 관련해 다른 당이 얘기를 할 수는 있지만 우리당 내에서 알아서 처리하도록 놔두시라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