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첨단기술 경쟁력 강화' 행정명령 준비.."韓·日 5G기업 지원도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2월07일 16:18
  • 최종수정 : 2019년02월07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G(5세대 이동통신)와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미국의 경쟁력을 증진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행정명령들을 조만간 내릴 준비를 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JS)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가 인용한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행정명령들에는 미국의 AI 기술 발전을 위해 산재돼 있는 연방정부의 자원을 활용하는 계획들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보유한 AI 기술의 사용 빈도를 늘려 워싱턴을 일종의 인큐베이터로 바꾸는 방안도 관리들 사이에서 논의됐다고 WSJ은 전했다. AI 활용을 위해 정부 데이터를 추가로 공개하는 계획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G와 관련해서는, 미국 정부가 자국 기업들의 5G 시장 진출을 독려하고 한국과 일본의 잠재적인 공급업체들을 지원하는 방안이 논의됐다고 WSJ은 전했다.

화웨이 등 중국 업체가 5G 장비 제조 분야를 독식해 경쟁에 나설 서방 기업이 소멸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5G 장비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같은 움직임이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에서 의원들과 인프라 부문에서 협력할 것이라며, 이 중에는 "미래 첨단산업에 대한 투자"가 포함된다고 밝혔다. 또 "이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다.

마이클 크랫시오스 백악관 기술정책 담당 수석 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약속은 "미국의 혁신 생태계가 앞으로 몇 세대에 걸쳐서도 세계 선망의 대상으로 유지될 것이라는 점을 보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5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회의사당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