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기업 신용등급 하락 전 세계적으로 확대...디폴트 경고등 "점등"

신용등급 강등, 2년 반 만에 최고
자금조달 곤란에 따른 디폴트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01월29일 14:41
  • 최종수정 : 2019년01월29일 14: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기업들의 신용등급 하락이 전 세계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S&P글로벌레이팅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10~12월) 신용등급이 하락한 기업의 비율이 전체 등급 변경 건수의 64%(166건)를 차지하며 2년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된 기업은 92건에 그치며 3년 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신용등급별로 살펴보면 신용도가 낮은 ‘투기적 등급(BB 이하)’에서 등급 하향조정이 이뤄진 건수가 123건으로 전체의 약 70%를 차지했다. ‘투자적격 등급(BBB 이상)’에서 투기적 등급으로 떨어진 경우도 7건 있었다.

저금리 하에서 과도하게 부채를 늘려왔던 기업들이 미국의 긴축정책 전환 등으로 재무 상황이 악화되면서 신용도에 의문 부호가 찍히고 있기 때문이다.

월가 [사진=로이터 뉴스핌]

회사채 발행 등으로 채무를 늘려왔지만 정작 본업의 수익 향상으로 이어지지 않는 사례가 많았다. 미국의 제너럴일렉트릭(GE)은 회사채 발행 등으로 조달한 자금을 비핵심 부문인 M&A나 자사주 매입에 사용해 신용등급이 ‘A’에서 ‘BBB+’로 떨어졌다.

사무용기기 업체인 제록스도 같은 이유로 신용등급이 ‘BB+’로 낮아졌다.

전자상거래 등 IT 기업의 대두에 따른 산업구조 변화도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가정잡화 대기업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는 ‘BB+’로 하락했으며, 대형 소매업체인 시어스홀딩스는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가 됐다.

아시아 신흥국에서는 자국 경기 악화와 통화 약세 등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인도에서는 타타자동차가 한국에서는 현대자동차의 신용등급이 하락했으며, 아르헨티나, 스리랑카, 코스타리카 등에서는 국채 신용등급 하향조정도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들의 등급 하락이 계속되면서 향후 디폴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국제 신용포트폴리오 매니저협회(IACPM)가 1월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약 20개국의 운용담당자 중 73%가 “향후 1년간 채무불이행이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했다.

조사를 통해 산출하는 디폴트 지수는 마이너스 71을 기록하며 2009년 이래 가장 나쁜 수준을 나타냈다.

현대자동차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